•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최하위→단독 4위, 신영철 감독 “오늘 좋은 경기 해준 선수들 고맙다” [의정부 톡톡]

기사입력 : 2020.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의정부, 곽영래 기자] 신영철 감독이 이끄는 우리카드가 선두 KB손해보험을 잡으며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우리카드는 1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KB손해보험과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32-30, 25-17)으로 이겼다. 알렉스가 32득점(공격 성공률 61.36%) 활약을 펼쳤다.3세트 득점을 올린 우리카드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youngrae@osen.co.kr

[OSEN=의정부, 홍지수 기자] 신영철 감독이 이끄는 우리카드가 선두 KB손해보험을 잡고 단독 4위로 올라섰다.

우리카드는 1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KB손해보험과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32-30, 25-17)으로 이겼다. 알렉스가 32득점(공격 성공률 61.36%) 활약을 펼쳤다.

3연패에서 탈출한 우리카드는 4승 7패(승점 13점)로 최하위에서 단독 4위가 됐다. 한국전력과 승점, 승수는 같지만 세트 득실률에서 앞섰다.

경기 후 신영철 감독은 "선수들이 연패를 하다가 오늘 좋은 경기를 해줬다. 고맙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신 감독은 세터 하승우에 대해서 경기 전 자신감을 찾은 것 같다며 주목했는데 “하승우가 괜찮았다. 생각하지도 못한 토스가 3~4개 있었는데, 급했다. 본인도 인지하고 있다. 잘 보완하면 한 단계 더 성장할 것이다”고 추켜세웠다.

또 신 감독은 나경복 대신 라이트에서 뛰고 있는 알렉스에 대해서 “힘들어도 잘 해줘 고맙다”며 “오늘 선수들이 집중력을 보였다. 훈련 때 기술적인 면에서 지시한게 아직 익숙하지 않은 듯하다. 아쉽지만 좀 더 발전하면 앞으로 재미있는 경기를 할 수 있을 듯하다”고 말했다.

/knightjisu@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