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SON 톱' 토트넘, 린츠와 1-1로 전반 종료

기사입력 : 2020.12.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손흥민이 원톱으로 나선 토트넘이 린츠전 전반을 1-1로 마쳤다.

토트넘은 4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2시 55분 오스트리아 라스크 린츠 원정길에 올라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J조 조별리그 5차전서 전반을 1-1로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3승 1패로 조 2위에 올라있다. 선두 앤트워프와 승점 9로 동률이다. 이날 무승부만 거둬도 토너먼트 진출에 바짝 다가설 수 있다.

무리뉴 감독은 선발 라인업에서 손흥민-루카스 모우라-가레스 베일을 공격진으로 내세웠다. 지오반니 로 셀소와 탕귀 은돔벨레-피에르 호이비에르를 중원에 형성했다.

포백은 벤 데이비스-다빈손 산체스-자펫 탕강가-맷 도허티로 구성됐다. 선발 골키퍼는 조 하트.

경기 초반 토트넘이 다소 굳어있는 가운데 린츠가 적극적으로 치고 나섰다. 전반 5분 에게슈타인이 위협적인 슈팅을 날리며 포문을 열었다.

토트넘의 공격 조합은 다소 어울리지 않는 모양새였다. 손흥민이 원톱, 모우라-베일이 양날개에 배치됐지만 공격적 호흡이 잘 맞지 않았다.

오히려 린츠가 전반 20분 위협적인 슈팅을 날리며 득점 기회를 잡았다. 토트넘 입장에서는 다행히도 하트가 몸을 날린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몰아치던 린츠는 전반 42분 역습 상황에서 도허티가 제대로 공을 소유하지 못한 틈을 놓치지 않고 미콜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토트넘도 그대로 무너지지 않았다. 전반 추가시간 손흥민을 기점으로 시작된 공격에서 모우라가 올린 크로스를 은돔벨레가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는 린츠 수비스의 손을 맞았다.

페널티킥이 주어지자 키커로 베일이 나섰다. 그는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1-1로 전반을 마쳤다.

/mcadoo@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