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고 최숙현에 '가혹행위' 운동처방사에 징역 8년 선고

기사입력 : 2021.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균재 기자]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국가대표 출신인 고(故) 최숙현 선수 등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주시청의 전 운동처방사 안주현씨(46)에게 징역 8년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상윤)는 22일 유사 강간, 의료법 위반, 사기,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안씨에게 징역 8년과 벌금 1000만 원을 선고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2월 16일 안씨에게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의사 자격이 없는 피고인은 고 최숙현 선수 등을 상대로 무면허 의료 행위를 한 뒤 대가로 선수들로부터 총 2억 6000여 만 원을 받은 점, 20대 초반의 여성 선수 9명의 가슴 등을 만져 추행한 죄책이 매우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추행과 가혹 행위가 결국 최숙현 선수의 극단적 선택을 초래했다.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지만 죄를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과거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dolyng@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