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좌측 새끼손가락 골절' 권민지, 최대 8주 재활…차상현 감독 ''잘 버텨주길''

기사입력 : 2021.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곽영래 기자]

[OSEN=장충, 이종서 기자] "오늘은 큰 변화가 있네요."

GS칼텍스는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최근 4연승을 달리며 분위기를 끌어 올렸던 GS칼텍스였지만, 악재가 발생했다. 최근 물오른 블로킹 감각을 뽐내던 권민지(20)가 훈련 중 손가락 부상을 입은 것. 정밀 검사를 진행한 결과 좌측 새끼 손가락 골절 진단을 받았다. GS칼텍스 관계자는 "6~8주 정도 재활 기간이 필요할 거 같다"고 설명했다.

최근 한수지가 좌측 발목 전경골건 부분 파열로 이탈한 가운데 권민지까지 빠지면서 GS칼텍스는 센터 공백이 문제로 떠올랐다. 그러나 차상현 감독은 "그래도 그동안 하던 선수도 있고, 다른 선수들에게 기회가 될 수 있다. 잘 버텨주기만 하면 팀이 더 단단해질 수 있다"라며 "하루라도 빨리 회복해서 돌아오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는 문명화와 한수지가 김유리가 스타팅으로 나간다. /bellstop@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