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D-6개월' 日 도쿄도지사, ''올림픽 개최 취소론? 항의해야''

기사입력 : 2021.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오는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한 취소론이 확산될 조짐이 나오자 일본 정부가 경계하고 나섰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는 21일(현지시간) 일본의 여권 관계자의 말을 인용,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도쿄올림픽 개최 취소를 내부적으로 결론정했다"고 전했다. 

기사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계속 맹위를 떨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은 올해 올림픽 개최는 힘들다고 보고 있다. 따라서 대회를 취소하고 대신 2032년 개최하는 방안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자 일본 정부가 즉각적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22일 NHK는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나는 그런 말을 전혀 들은 바 없다"면서 "오히려 항의를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 그동안 국가와 조직위원회, 그리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잘 협력해왔다. 중단이나 연기라는 이야기는 나오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더 타임스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사카이 마나부 관방부 장관도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그런 사실은 없다"면서 "경기 일정과 대회 장소가 결정돼 여름부터 대회 성공을 위해 일본 정부는 대회 성공을 위해 하나가 돼 준비하는 중"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는 7월 23일 개막을 목표로 하고 이는 도쿄올림픽은 이제 6개월 남은 상황이다. 개최도시 도쿄도는 의료 종사자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는 중이라고 알려졌다. 코로나19 감염 상황에 따라 수송과 자원 봉사 계획이 변경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도쿄도는 일본 국내 의료체제가 해외 선수에게도 대응할 수 있도록 구축되는 것이 과제가 되고 있다. 이를 위해 현지 의사회와도 제휴해 의료봉사자의 확보를 서두르고 있다. 또 3월 이후에는 실제 차량을 운행해 원활한 운행이 가능한지 검증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 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안정적이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개최하기 위해 계속 IOC, 조직위원회, 도쿄도 등과 긴밀하게 제휴하고 준비를 확실하게 진행시켜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은 현재 비상사태가 선포돼 있다. 지자체는 스포츠 경기를 무관중을 실시할 것을 요청하고 있으며 시한은 2월 7일까지지만 이후 더 연장될 가능성이 높다. /letmeou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