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슈팅 8개 모두 백발백중’ 전성현, 던지면 다 들어간다 [오!쎈 현장]

기사입력 : 2021.0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안양, 서정환 기자] 전성현(30, KGC)이 엄청난 슈팅능력을 과시했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25일 안양체육관에서 개최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라운드’에서 서울 삼성을 96-66으로 물리쳤다. 4위 KGC(18승 15패)는 3위 오리온(18승 4패)를 반경기차로 추격했다. 7위 삼성(15승 19패)은 8위 SK(14승 19패)에 반 경기차로 쫓기는 신세가 됐다. 

승리의 주역은 슈터 전성현이었다. 이날 전성현은 3점슛 4개를 쏴서 모두 적중시키며 18점을 몰아쳤다. 

전성현은 1쿼터부터 연속 3점슛을 터트렸다. 문성곤의 3점슛까지 터진 KGC가 초반에 쉽게 기선을 잡은 계기였다. 전성현은 1쿼터 던진 3점슛 3개를 모두 림에 꽂았다. 

감을 제대로 잡은 전성현은 2쿼터에도 3점슛을 추가했다. 3점슛 4/4의 백발백중 슈팅이었다. 전성현은 3쿼터에도 삼성의 추격의지를 꺾는 외곽슛을 선보였다. 3점슛이 잘 들어가니 돌파도 위력을 발휘했다. 전성현은 김준일을 상대로 자유투 2구를 얻어 모두 넣었다. 

이날 전성현은 3점슛 4개 포함, 6개의 야투를 모두 적중시켰다. 자유투 2구도 실수가 전혀 없었다. 18점을 넣은 전성현의 불꽃슈팅은 정대만을 연상시켰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안양=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