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김승기 감독, “외국선수 둘 다 만족한다...수비칭찬은 처음”

기사입력 : 2021.0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안양, 서정환 기자] 김승기 KGC 감독이 모처럼 외국선수들을 칭찬했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25일 안양체육관에서 개최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라운드’에서 서울 삼성을 96-66으로 물리쳤다. 4위 KGC(18승 15패)는 3위 오리온(18승 4패)를 반경기차로 추격했다. 7위 삼성(15승 19패)은 8위 SK(14승 19패)에 반 경기차로 쫓기는 신세가 됐다. 

오랜만의 대승에 김승기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 활약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변형된 3-2 지역방어를 준비했다. 오늘 잘 먹혔다”고 총평했다. 

김 감독은 3점슛 4개 포함, 18점을 몰아친 수훈선수 전성현에 대해 “전성현이 시즌 초반에 몸이 좋지 않아 스스로 짜증을 많이 냈는데 오늘 잘해줘서 고맙다”고 칭찬했다. 

외국선수 크리스 맥컬러(18점, 11리바운드, 2블록슛)와 라타비우스 윌리엄스(10점, 8리바운드, 1스틸)도 모처럼 제 역할을 다해줬다. 김 감독은 “오늘 외국선수 둘 다 만족한다. 오늘 디펜스를 열심히 해줬다. 수비로 외국선수들을 칭찬하는 것이 처음”이라며 웃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안양=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