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박항서 매직' 베트남, 말레이시아에 2-1 승리...WC 최종 예선 8부 능선 넘었다

기사입력 : 2021.06.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인환 기자] 다시 한 번 박항서 매직! 베트남 축구가 또 다른 신화를 앞두고 있다.

베트남은 12일(한국시간) 아랍 에미리트(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7차전 말레이시아와 경기에서 2-1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베트남은 7경기에서 승점 17(5승 2무)를 기록했다. 이날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5-0 대승을 거둔 2위 UAE가 승점 15로 추격을 이어갔다.

베트남과 UAE는 오는 16일 2차 예선 최종전을 가진다. 그 경기 결과에 따라 조별 순위가 결정나게 된다. 베트남은 무승부만 거둬도 조별리그 1위로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을 확정하게 된다

이날 경기에 많은 것이 달린 베트남은 경기 초반부터 거칠게 상대를 몰아쳤다. 응우옌 티엔 린과 응우옌 꽁 푸엉 등 공격수들이 부지런히 움직이며 상대 팀을 두들겼다.

몰아치던 베트남은 전반 27분 코너킥 찬스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크로스 기점으로 혼전 상황이 이어졌다. 상대 수비수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것을 응우옌 티엔 린이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베트남의 선제골 이후 말레이시아가 거친 몸싸움으로 맞섰다. 박항서 감독이 분노할 정도로 거친 경기가 이어졌지만 카드는 나오지 않았다.

말레이시아가 몸싸움을 앞세워 점차 주도권을 가져오기 시작했다. 전반 38분 베트남은 골키퍼 부이티엔중이 몸을 날려 상대의 위협적인 헤더를 막아내며 버텼다.

전반은 그대로 베트남이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 시작하고 나서도 말레이시아가 거친 몸싸움을 앞세워 중원부터 주도권을 잡아닸다. 후반 11분 박항서 감독은 중원 싸움을 강화하기 위해서 공격수를 빼고 미드필더를 투입했다.

하지만 말레이시아의 기세가 만만치 않았다. 후반 27분 말레이시아가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데 파울라가 성공시키며 1-1로 동점을 기록했다..

2위 UAE가 이기고 있어서 이대로라면 순위가 뒤바뀔 수 있는 상황. 박항서 감독이 다시 교체의 묘수를 보여주기 시작했다. 

후반 24분 박항서 감독은 둑 친하와 응구옌 반 통 두 공격수를 투입하며 공세에 변화를 줬다. 이것이 적중했다.

베트남은 후반 35분 상대 수비수의 반칙으로 9번 응우옌 통 후엉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꾸에 은곡 하이가 킥을 성공시키며 다시 앞서가기 시작했다.

2-1로 앞선 베트남은 신중한 운영으로 맞섰다. 말레이시아의 거친 몸싸움에 다소 분위기가 과열되면서 옐로 카드가 이어졌다. 그래도 침착하게 버티며 베트남은 2-1 승리를 매조지었다.

/mcadoo@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