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정우영 선제골-이동준 결승골' 김학범호, 가나에 2-1 승리

기사입력 : 2021.06.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제주, 최규한 기자]후반 한국 이동준이 다시 앞서가는 골을 작렬시킨 뒤 이승우와 환호하고 있다. 2021.06.15 / dreamer@osen.co.kr

[OSEN=강필주 기자] 김학범호가 최종 명단 발표를 앞두고 갖는 마지막 옥석가리기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8시 제주 월드컵경기장에서 가나와 두 번째 평가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지난 12일 첫 맞대결에서 3-1로 이겼던 한국은 이날 다시 가나를 꺾어 두 번의 평가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김학범 감독은 가나와 두 번의 맞대결에서 보여준 내용을 바탕으로 오는 30일 도쿄올림픽 최종 엔트리 명단 18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학범 감독은 1차전과 완전히 다른 선발을 내세웠다. 오세훈(김천)을 최전방에 세우고 이강인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했다. 좌우 측면에는 조영욱(서울)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배치됐고 백승호(전북)와 김동현(강원)이 중원을 맡았다. 백 4 수비라인은 강윤성(제주), 이지솔(대전), 정태욱(대구), 김태환(수원)으로 구성했고 골문은 안찬기(수원)가 지켰다. 

대신 1차전에 나섰던 이승우, 조규성, 엄원상, 김진규, 이상민, 설영우 등은 벤치에 앉았다. 1차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아 퇴장을 당했던 김진야(서울)도 양 팀 감독의 합의 속에 출전이 가능해져 벤치에 대기했다.

[OSEN=제주, 최규한 기자]후반 가나 조셉 반스가 동점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2021.06.15 /dreamer@osen.co.kr

한국은 전반전 가나를 압도했다. 볼 점유율이 70%에 달했고 10번의 슈팅(유효슈팅 5번)을 날렸다. 공세를 취한 한국은 전반 41분 정우영의 선제골로 앞섰다. 오세훈의 패스를 받은 조영욱이 슈팅을 날린 것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오자 쇄도하던 정우영이 간단하게 왼발로 마무리했다. 정우영은 지난 2019년 10월 우즈베키스타전 이후 대표팀에서 오랜만에 골맛을 봤다. 

한국은 후반 들어 백승호, 조영욱, 김태환을 빼고 이동준, 설영우, 원두재를 투입해 전체적인 라인에 변화를 줬다. 하지만 수비가 불안했다. 한 번에 넘어온 공을 제대로 제어하지 못해 구멍이 뚫렸고 후반 6분 조셉 반스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OSEN=제주, 최규한 기자]전반 대한민국 정우영이 선제골을 넣고 동료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1.06.15 / dreamer@osen.co.kr

후반 17분에는 강윤성, 이강인, 정우영 대신 김진야, 이동경, 이승우가 들어갔다. 김진야는 1차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았으나 양 팀 감독 합의 하에 벤치에서 대기했다. 곧바로 효과가 나왔다. 이동경이 중원에서 전진 패스를 빠르게 찔러줬고 오른쪽에서 쇄도하던 이동준이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이후에도 줄기차게 가나 문전을 공략했다. 김진야, 오세훈, 이동경 등이 쉬지 않고 슈팅을 날렸다. 후반 34분에는 오세훈 대신 엄원상까지 투입했다. 하지만 더이상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letmeou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