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막내 이강인 멀티골' 한국, 루마니아에 4-0 대승... 첫 승+1위 도약

기사입력 : 2021.07.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25일 일본 이바라키 가미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AFPBBNews=뉴스1
25일 일본 이바라키 가미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AFPBBNews=뉴스1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루마니아를 꺾고 2020 도쿄올림픽 첫 승을 신고했다.

김학범(61)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5일 오후 8시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앞서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1로 졌던 한국은 2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B조 4개 팀 모두 승점 3점(1승1패) 동률을 이룬 가운데 한국은 득실차에서 앞선 조 1위로 올라섰다.

뉴질랜드전 패배로 벼랑 끝에 몰린 한국은 황의조(보르도)를 필두로 엄원상(광주FC)과 이동경, 이동준(이상 울산현대)가 2선에 포진하는 4-2-3-1 전형을 꺼내 들었다.

정승원(대구FC)과 원두재(울산)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고, 강윤성(제주유나이티드)과 박지수(김천상무), 정태욱(대구), 설영우(울산)가 수비라인에 섰다. 골키퍼는 송범근(전북).

지난 뉴질랜드전과 비교해 와일드카드 권창훈(수원삼성)과 이강인(발렌시아) 등 5명에 변화가 이뤄졌다.

초반부터 한국이 주도권을 쥐고 공세를 펼쳤다.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 기회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이동준이 머리로 흘려준 공을 황의조가 문전에서 슈팅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25일 일본 이바라키 가미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는 황의조. /사진=뉴시스
25일 일본 이바라키 가미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는 황의조. /사진=뉴시스
그리고 전반 27분 균형을 깨트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이동준의 크로스가 마리우스 마린(피사)의 발에 맞고 그대로 루마니아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행운의 자책골이었다.

위기도 있었다. 전반 33분 송범근이 원두재의 백패스를 손으로 잡았다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간접프리킥이 선언됐다. 다행히 송범근이 상대의 슈팅을 몸으로 막아내면서 위기를 넘겼다.

전반 막판엔 수적 우위까지 점했다. 이미 경고를 받았던 이온 게오르게(볼룬타리)가 두 번째 경고를 받고 퇴장 당했다. 한국은 1골 앞선 가운데 수적우위까지 점했다.

한국은 하프타임 정승원 대신 권창훈을 투입하며 공격에 더 무게를 뒀다. 그리고 후반 6분 결정적인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이동경의 침투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섰다. 슈팅은 그러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아쉬움을 삼킨 한국은 후반 14분 기어코 점수 차를 넓혔다. 이동경의 중거리 슈팅이 수비수와 엄원상의 발에 차례로 맞고 굴절돼 상대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공식 기록엔 엄원상의 골로 기록됐다.

승기를 잡은 뒤에도 한국은 수적 우위를 앞세워 공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후반 25분 황의조의 헤더가 옆그물에 맞는 등 좀처럼 세 번째 골이 나오지 않았다.

추가골을 노리던 한국은 후반 39분 설영우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교체 투입된 이강인(발렌시아)이 성공시키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어 후반 45분엔 이강인이 아크 정면에서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추가골까지 넣었다. 결국 경기는 한국의 완승으로 막을 내렸다.

25일 일본 이바라키 가미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AFPBBNews=뉴스1
25일 일본 이바라키 가미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AFPBBNews=뉴스1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