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악수거부' 이겨낸 이동경의 폭발적 왼발슈팅 [한국-루마니아]

기사입력 : 2021.07.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우충원 기자] 폭발적인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이끌어낸 이동경이 악수거부의 부담을 이겨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5일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축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서 루마니아에 4-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조별리그 첫 승을 기록하며 8강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또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쳐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선보였다. 

지난 22일 뉴질랜드와 1차전서 이동경은 경기 후 상대의 악수를 거부해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김학범호가 0-1로 패했다. 경기가 끝난 후 뉴질랜드 공격수 크리스 우드는 한국 이동경에게 먼저 다가가 손을 내밀었다. 하지만 우드는 이동경이 이를 외면하자 멋쩍은 표정을 지었다. 

뉴질랜드 언론은 이동경의 악수거부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뉴질랜드 매체들은  "한국의 축구 선수 이동경이 우드의 악수 제안을 무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때문에 악수를 할 수 없더라도 그의 표정과 태도는 무례하며 존중이 결여됐다. 급기야 자국 한국 팬들도 이동경을 질책했다"라고 전했다. 

마음 고생이 심했던 이동경은 이날 선발로 출전했다. 팀 승리가 절실한 가운데 이동경의 움직임은 치열했다. 날카로운 움직임을 보인 이동경은 후반 14분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쐐기포를 터트렸다. 

공식기록은 엄원상으로 기록됐지만 이동경의 슈팅은 골대를 향했다.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을 이끌어 낸 이동경의 활약으로 김학범호는 유리한 경기를 이어갔다. 

이동경은 전반 32분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다. 한결 편안한 모습으로 교체 투입된 선수들을 응원했다. /10bird@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