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4살 어린 '막내' 이강인, 부담감 이겨낸 PK→멀티골까지

기사입력 : 2021.07.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이강인(왼쪽 3번째)이 25일 일본 이바라기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과 루마니아의 경기에서 패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이강인(왼쪽 3번째)이 25일 일본 이바라기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과 루마니아의 경기에서 패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막내형' 이강인(20·발렌시아)이 김학범호의 루마니아전 대승을 이끌었다. 선발에서 제외된 뒤 후반 33분에야 그라운드에 투입됐는데, 추가시간 포함 15분을 뛰면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했다.

이강인은 25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에 교체로 출전해 페널티킥 포함 2골을 터뜨리며 한국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지난 뉴질랜드전과 달리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된 이강인은 팀이 2-0으로 앞서던 후반 33분에야 황의조(보르도) 대신 교체로 투입됐다.

그리고 5분 만에 골맛을 봤다. 설영우(울산현대)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걸려 넘어지면서 얻어낸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섰다. 그리고 침착하게 왼쪽으로 낮게 깔아 차 성공시켰다. 와일드카드를 제외하고 24세 이하 선수들이 출전하는 올림픽에서 이강인은 4살이나 어린 '막내'지만, 페널티킥 부담감을 이겨내고 성공시켰다.

이에 그치지 않았다. 후반 45분엔 왼쪽 측면에서 내준 강윤성(제주유나이티드)의 땅볼 패스를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골문 구석을 갈랐다. 상대 골키퍼가 손을 뻗어봤지만 워낙 날카로웠던 그의 슈팅을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결국 한국은 앞서 상대의 자책골과 엄원상(광주FC)의 행운의 추가골, 그리고 이강인의 멀티골을 더해 루마니아를 4-0으로 대파했다. 뉴질랜드전 0-1 패배 이후 첫 승을 거둔 한국은 다른 3개 팀과 승점 3점 동률을 이뤘지만, 득실차(+3)에서 앞서 조 선두로 올라섰다.

경기 후 이강인은 방송 인터뷰를 통해 "형들이 열심히 뛰어준 덕분에 좋은 결과가 나왔다. 형들에게 감사하다"며 "솔직히 내가 한 건 아무것도 없다. 형들이 다 만들어준 것에 나는 발을 갖다 대기만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강인이 25일 일본 이바라기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루마니아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뒤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뉴스1
이강인이 25일 일본 이바라기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루마니아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뒤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뉴스1



김명석 기자 cl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