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7억 5000만원' 송교창, KBL 연봉킹 등극... '7억' 이재도 2위

기사입력 : 2021.07.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실내체, 민경훈 기자]

[OSEN=우충원 기자] 송교창(KCC)가 최고 연봉자가 됐다. 

KBL은 30일 오는 10월 9일 개막하는 2021-2022시즌 프로농구 국내 선수 등록(총 154명)을 마감했다.

선수 등록 마감 결과 전주 KCC 송교창이 7억 5000만 원으로 보수 1위에 올랐다. 안양 KGC에서 창원 LG로 이적한 이재도가 7억 원으로 2위를 기록했으며, 같은 팀 동료 이관희와 고양 오리온 이승현이 6억 원으로 공동 3위에 올랐다.

2021-2022시즌 보수 최고 인상률을 기록한 선수는 171.4%(7000만 원→ 1억 9000만 원)로인상된 금액으로 수원 KT와 FA 계약을 체결한 정성우다. 2위는 서울 삼성과 170% (1억 원→ 2억 7000만 원) 인상된 금액으로 계약한 김현수다.

KBL은 2021-2022시즌부터 리그 출범 이후 처음으로 도입된 소프트캡과 관련해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전주 KCC가 샐러리캡(25억 원)을 초과했다. 전주 KCC는 초과금 2억 1000만 원에 대한 30%인 6300만 원을 유소년 농구 발전 기금으로 납부한다.

한편 서울 SK 이원대는 소속 구단과 합의에 실패해 보수 조정을 신청했다. /10bird@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