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10점차 뒤집기' 女펜싱 사브르 단체, 올림픽 첫 메달 쾌거

기사입력 : 2021.07.3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세계 1위 러시아 벽을 넘지 못했던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이탈리아를 꺾고 귀중한 동메달로 유종의미를 거뒀다. 

김지연(33), 윤지수(28, 이상 서울시청), 최수연(31), 서지연(28, 이상 안산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31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탈리아를 45-42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사브르 종목에서 첫 메달을 따내 개인전의 설움을 씻어냈다. 한국은 개인전에서 윤지수, 최수연, 김지연이 모두 16강에서 탈락했다. 심기일전 단체전에 나선 한국은 앞서 열린 준결승전에서 러시아에 26-45로 패해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하지만 이탈리아를 꺾고 귀중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한국 여자 펜싱이 사브르 단체 종목에서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자 사브르 단체전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때 정식 종목이 됐다. 하지만 2012년 런던 대회에는 종목 로테이션으로 빠졌고 2016 리우 대회 때 다시 열렸다. 런던 때 김지연이 개인전 금메달을, 리우 때는 김지연, 서지연, 유지수, 황선아가 단체전 8강 탈락으로 5위에 오른 바 있다. 

한국은 이날 중반까지 이탈리아에 밀렸다. 5라운드까지 15-25로 10점차로 뒤져 메달 획득은 사실상 힘들어 보였다.

하지만 6라운드 들어 윤지수가 괴력을 발휘했다. 로셀라 그레고리오를 11-5로 제압, 30-26까지 4점차로 따라 붙었다. 기세가 오르자 이어 나온 서지연이 미켈라 바티스톤을 9-3으로 눌러 35-3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다시 윤지수가 40-38의 리드를 유지했고 김지연이 45점을 먼저 따냈다. /letmeou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