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김학범호 '참패' 보다 더 뼈아픈 SNS 테러

기사입력 : 2021.08.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욕 배설의 창구가 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지난달 31일 일본 요코하마의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요코하마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축구 8강에서 멕시코에 3-6으로 완패했다.

최악의 결과다. 결과는 내용에서 분명하게 드러났다. 한국의 젊은 축구가 멕시코의 젊은 축구에 실력에서 완전히 밀렸다. 

경기 후 네티즌들은 골키퍼 송범근 인스타그램에 악플을 쏟아냈다. 멕시코전에 허용한 6실점이 모두 송범근 책임이라는 이유였다. 

욕설부터 쓰레기라는 평가도 내렸다. 경기력 여부와 상관없이 모두 책임질 수 없는 포지션인 송범근이 희생양이 된 것. 

물론 일부팬들은 선수에 대한 무분별한 악성댓글에 대해 자제를 부탁했지만 효과는 없었다. 패배의 정확한 이유와 평가를 찾는 것이 아니라 배설할 대상이 필요했고 송범근이 그 대상이 됐다. 

이번 올림픽에서는 선수에 대한 말하기 힘들정도의 악성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소통의 장이 되어야 할 SNS가 욕 배설의 창구가 돼버렸다.     /10bird@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