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정성천 감독, 한국인 최초 베트남 여자 프로축구팀 감독 취임

기사입력 : 2021.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우충원 기자] 지난해 WK리그 인천 현대제철의 통합우승으로 이끈 정성천(50) 감독이 한국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베트남 여자 축구 클럽 지휘봉을 잡았다.

28일 디제이매니지먼트에 따르면 정 감독은 베트남 하노이 여자축구단 새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계약 기간은 2022년까지로 1군 팀 뿐 아니라 여자 축구 아카데미 팀의 기술 부문까지 총괄하기로 했다.


정 감독은 여자축구계에 잔뼈가 굵은 지도자다. 지난 2010년 U-20 여자대표팀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그는 2018년까지 U-20 여자대표팀 감독과 성인대표팀 코치를 역임했다. 2012년과 2014년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월드컵 8강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지난해 WK리그 명문 인천 현대제철을 이끈 그는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접수하며 통합 우승을 이끌었다.

정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하노이 여자축구단은 1998년 창단해 베트남 여자 축구 챔피언십에 참가하고 있다. 하노이 구단은 정규리그 총 10회 우승을 차지하며 명문 구단으로 불렸으나 2014년 이후 정상에 서지 못했다. 하노이 구단은 내부 개혁을 두고 한국인 지도자를 물색했고 정 감독을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감독은 “국내에서만 지도자 생활을 했는데, 더 늦기 전에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었다. 하노이가 나를 선임한 배경과 목적을 잘 안다”며 “코로나19 여파로 입국이 늦어졌고, 선수들도 몇 개월간 경기가 없어 어수선한 상황이다. 기초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팀을 재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실제 정 감독은 애초 지난 3월 출국 예정이었다. 그러나 베트남 내 코로나19 확산세와 더불어 리그가 연기돼 발이 묶였다. 그러다가 지난달 출국해 2주 자가 격리를 마친 정 감독은 마침내 팀 훈련에 합류, 11월부터 진행되는 리그 및 컵대회를 대비하고 있다. 정성천호엔 K리그 출신 한영국 코치도 가세했다. 2004년부터 베트남에서 거주 중인 한 코치는 현재 베트남 남자 A대표팀 사령탑을 지내는 박항서 감독을 보좌한 ‘베트남통’이다. 한 코치는 내달 2일 하노이 여자축구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10bird@osen.co.kr

[사진] 디제이매니지먼트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