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이번엔 로사리오다!' ATL, LAD에 5-4 승!... 연이틀 '끝내기' [NLCS]

기사입력 : 2021.10.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애틀랜타 에디 로사리오. /AFPBBNews=뉴스1
애틀랜타 에디 로사리오. /AFPBBNews=뉴스1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LA 다저스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챔피언십시리즈 홈 2연전 싹쓸이 성공이다. 패색이 짙었으나 8회와 9회 힘을 내면서 웃었다. 다저스는 마운드 운영에서 아쉬움을 남기게 됐다.

애틀랜타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 다저스와 경기에서 9회말 터진 에디 로사리오의 끝내기 안타를 통해 5-4의 역전 끝내기 승리를 품었다.

1차전에서 9회말 터진 오스틴 라일리의 끝내기 적시타를 통해 3-2로 웃었다. 이날은 7회까지 2-4로 밀렸다. 그러나 8회 2점을 내면서 동점을 만들었고, 9회 또 한 번 끝내기 승리를 품었다. 홈 2연전을 모두 챙겼다.

선발 이안 앤더슨은 3이닝 3피안타(1피홈런) 3볼넷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5번째 투수 타일러 맷젝이 1이닝 2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좋지 못했다.

타선에서는 작 피더슨이 슈어저를 상대로 동점 투런포를 때리며 1안타 2타점을 올렸고, 로사리오가 4안타 1타점 1득점을 일궈냈고, 아지 알비스와 오스틴 라일리가 나란히 1안타 1타점 1득점씩 기록했다.

다저스 선발 맥스 슈어저는 4⅓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15일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9회 올라와 1이닝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따냈다. 이틀을 쉬고 선발로 나섰다. 5이닝 이상 먹지는 못했으나 자기 몫을 하고 내려갔다.

마이크 베시아(⅔이닝)-조 켈리(1이닝)-블레이크 트레이넨(1이닝)까지는 잘 막았다. 8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훌리오 유리아스를 올렸다. 4차전 선발에 앞서 불펜 피칭 개념으로 등판했다. 그러나 유리아스가 1이닝 3피안타 2탈삼진 2실점으로 리드를 날리고 말았다. 이후 9회 켄리 잰슨이 끝내기 안타를 맞고 말았다.

타선에서는 테일러가 1안타 2타점 2볼넷으로 활약했다. 1차전에서는 9회초 1루 주자로 나간 후 다음 코디 벨린저의 안타 때 3루까지 노리다 치명적인 태그 아웃을 당했다. 2차전에서는 결정적인 적시타를 날리며 만회에 성공했다.

코리 시거가 선제 투런포를 때리며 1안타 2타점 1볼넷을 만들었고, 윌 스미스가 1안타 1득점 3볼넷을 생산했다. 무키 베츠의 1안타 2득점 2볼넷도 있었다.

1회초 선두타자 베츠가 좌전 안타로 나갔고, 시거가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폭발시켰다. 4회말 1사에서 오스틴 라일리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피더슨이 우월 투런 홈런을 쏴 2-2 동점을 만들었다.

7회초 균형이 깨졌다. 베츠의 볼넷과 도루, 스미스의 볼넷, 대타 저스틴 터너의 몸에 맞는 공으로 2사 만루가 됐다. 여기서 테일러가 중전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려 4-2로 앞섰다.

8회말 애틀랜타가 다시 균형을 맞췄다. 로사리오가 좌전 안타를 쳤고, 다음 프레디 프리먼의 좌익수 깊은 뜬공 때 2루까지 들어갔다. 알비스의 적시타가 터져 3-4가 됐고, 라일리의 중월 적시 2루타가 다시 나와 4-4가 됐다.

9회말 트래비스 다노의 안타에 이어 기예르모 에레디아의 땅볼로 2사 2루가 됐다. 여기서 로사리오가 중전 끝내기 적시타를 날려 5-4로 승리를 따냈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