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한 시즌 만에 전북 중심 된 백승호, 입답도 특급...''태욱이는 겁나게 생겼다''

기사입력 : 2021.10.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상암, 이인환 기자] "전북 현대 챔피언 DNA는 베테랑 형들에게서 나온다".

한국프로축구연맹(연맹)은 28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 마련한 특설 스튜디오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파이널A 화상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

이번 미디어데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방역지침과 27일 FA컵 4강전 등 빡빡한 일정을 고려해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댔다.

파이널A 그룹에 진출한 6개 팀 감독과 주요 선수가 각자 클럽하우스에서 인터뷰에 나섰다.

이 자리에는 Δ전북 김상식 감독과 백승호, Δ울산 홍명보 감독과 이청용 Δ대구 이병근 감독과 정태욱, Δ수원FC 김도균 감독과 박주호, Δ제주 남기일 감독과 주민규, Δ수원 박건하 감독과 권창훈 등이 참석했다.

백승호는 이번 시즌 전북에 입단해서 팀의 중심 선수로 자리 잡았다. K리그에서는 20경기 나와 4골을 터트리며 전북의 중심 미드필더로 자리 잡았다.

이런 활약을 인정받아 파이널 A 미디어데이에 김상식 감독과 함께 전북 대표로 참가한 백승호는 특유의 입담을 과시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날도 특유의 칼날 헤어 스타일을 하고 나타난 백승호는 머리 관리 비결에 대해 "(송)범근이가 준 스프레이가 아주 효과가 좋다"라고 넉살을 떨기도 했다.

백승호는 상대하기 어려운 선수를 묻는 질문에 대구 FC의 정태욱을 택했다. 그가 정태욱을 고른 이유가 일품이었다. 그는 "태욱이는 내 친구지만 생김새가 겁이 난다"라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웃음을 선사한 백승호는 "사실 태욱이가 수비수로 워낙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우리랑 할 때도 항상 좋은 모습을 보였다"라면서 경계하기도 했다.

이번 시즌 처음 전북에 입단한 백승호는 '챔피언' 전북 DNA에 대해 "팀에 오래 있는 베테랑 선수들이 전북만의 문화와 우승 비결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그 형들 덕에 전북이 계속 이길 수 있는 것 같다"라고 자부심을 나타냈다.

/mcadoo@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