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황희찬 90분' 울브스, 노리치에 0-0 무승부 [경기종료]

기사입력 : 2021.1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황희찬의 울버햄튼 원더러스가 노리치 시티 원정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울버햄튼 원더러스는 28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러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황희찬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5호골 도전에 나섰지만, 노리치의 거센 압박에 고전했다.

원정팀 울버햄튼은 3-4-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황희찬-라울 히메네스-프란시스코 트린캉을 최전방에 내세웠다. 넬송 세메두-리얀 아인트 누리가 양쪽 윙백으로 나섰고 주앙 무티뉴-후벵 네베스가 중원을 이뤘다. 막시밀리안 킬먼-코너 코디-로망 사이스가 백스리를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조세 사 골키퍼가 꼈다.

홈팀 노리치는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테무 푸키가 최전방에서 울버햄튼의 골문을 겨냥했고 조슈아 사전트-빌리 길모어-밀로트 라시차가 공격 2선을 꾸렸다. 케니 맥린-마티아스 노르만이 수비 라인을 보호했고 브랜던 윌리엄스-벤 깁슨-그랜트 한리-맥스 아론스를 비롯해 팀 크룰 골키퍼가 수비에 나섰다.

전반 38분 울버햄튼이 기회를 잡았다. 수비 지역에서 공을 주고받던 노리치는 패스미스를 범했고 황희찬이 공을 가로챘다. 그대로 드리블해 높은 지역까지 올라간 뒤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수비의 발빠른 대처로 동료에게 연결되지 않았고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43분 울버햄튼이 노리치의 실수를 틈타 슈팅을 만들었다. 울버햄튼 크룰 골키퍼와 센터백을 압박했고 공은 무티뉴에게 흘렀다. 크룰 골키퍼가 넘어져 있는 상황. 무티뉴는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를 골키퍼가 어렵게 쳐냈다.

전반 추가시간 2분이 주어졌지만, 양 팀은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 들어서도 공격 작업에 어려움을 겪자 울버햄튼은 후반 23분 트린캉을 아다마 트라오레로 교체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후반 26분 노리치가 찬스를 만들었다.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라시차는 윌리엄스에게 패스했고 교체로 투입된 루카스 루프와 푸키가 공을 주고 받으며 박스 안으로 진입했다. 푸키는 슈팅을 시도했지만, 사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울버햄튼은 후반 31분 넬송 세메두를 레안데르 덴동커와 바꿔줬다.

후반 32분 네베스가 노리치의 패스를 끊어냈고 황희찬에게 패스했다. 공을 잡은 황희찬은 뒤로 돌아뛰는 네베스를 향해 패스했다. 네베스는 곧바로 크로스를 올렸지만, 공은 골라인을 벗어났다.

후반 35분 울브스가 다시 위기를 맞았다. 왼쪽 측면에서 라시차가 킬먼을 이겨낸 뒤 박스 안으로 공을 투입했고 뒤에서 쇄도하던 루프는 그대로 슈팅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사 골키퍼가 다시 한 번 막아냈다.

황희찬은 후반 추가시간 키-야나 후버와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후반 추가시간 3분이 주어졌지만, 양 팀은 끝내 득점을 기록하지 못한 채 승점 1점씩을 나눠 가졌다. 울버햄트은 승점 20점(6승 2무 5패)로 리그 6위에, 노리치는 승점 9점(2승 3무 8패)으로 19위에 머물렀다. /reccos23@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