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안 판다는데도... '324억' 미나미노 향한 이 클럽 '외사랑' 계속된다

기사입력 : 2022.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안 판다는데도... '324억' 미나미노 향한 이 클럽 '외사랑' 계속된다
안 판다는데도... '324억' 미나미노 향한 이 클럽 '외사랑' 계속된다
안 판다는데도... '324억' 미나미노 향한 이 클럽 '외사랑' 계속된다


[스타뉴스 양정웅 기자]
미나미노 타쿠미. /AFPBBNews=뉴스1
미나미노 타쿠미. /AFPBBNews=뉴스1
EPL 리즈 유나이티드가 리버풀의 미나미노 타쿠미(27) 영입에 힘을 쏟고 있다. 한 차례 거절에도 클럽의 의지는 꺾이지 않은 모양이다.

영국 HITC는 29일(한국시간) 스카이스포츠의 파브리지오 로마노의 트위터를 인용, 리즈가 1월 이적시장에서 여전히 미나미노 영입에 대한 관심을 놓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영국 BBC는 28일 "리즈와 AS모나코가 리버풀에 미나미노 이적을 문의했다. 그러나 클럽은 이를 거절했고, 미나미노는 팀에 남게 됐다"고 밝혔다.

리버풀이 미나미노를 팔지 않겠다는 이야기가 나온 지 불과 수 시간 만에 유력 언론인이 다시 이적설에 불을 지핀 것이다. 로마노는 "크리센시오 서머빌(21)이 떠날 수도 있는 리즈는 대체 선수를 찾아야 하고, 미나미노는 그 명단에 들어있다"고 주장했다. 팀의 상황이 리즈가 '외사랑'을 못 접게 만들고 있는 것이다.

2021~2022시즌 EPL 시즌에서 미나미노는 8경기에 교체 출전, 2골을 기록했다. 카라바오컵에서는 5경기 4골을 몰아치며 '컵대회의 사나이'로 등극했지만 정작 리그에서는 그런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큰 기대를 품고 2024년까지 계약을 안겨줬던 리버풀 입장에서는 속이 쓰린 상황이다.

이적 제안을 거절했지만 리버풀도 내심 이를 반기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디 애슬레틱은 "리버풀이 FC 포르투의 루이스 디아스(25) 영입에 성공한다면 미나미노의 경기 출전 기회는 제한된다. 그런 점에서 그에 대한 이적 제안을 고려할 것이다"고 이야기했다. 매체는 리버풀이 2000만 파운드(약 324억 원)의 이적료를 걸어뒀다고 설명했다.

분데스리가 시절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미나미노는 리버풀로 둥지를 옮긴 이후로는 그다지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과연 리버풀은 지금까지 들어간 돈을 '매몰비용'으로 처리하고 미나미노를 보내게 될까.



양정웅 기자 orionb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