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부천 이영민 감독, ''FA컵서 울산에 패했지만 오늘 경기에 긍정적 영향 미쳤다'' [부천톡톡]

기사입력 : 2022.07.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부천, 우충원 기자] "FA컵서 울산에 패했지만 오늘 경기에 긍정적 영향 미쳤다". 

부천은 2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 2022 24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 맞대결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한 부천은 2연승과 함께 11승 4무 7패 승점 37점으로 2위 대전을 맹렬하게 추격했다.

부천 이영민 감독은 경기 후 "굉장히 더운 날씨와 힘겨운 상황에서 선수들의 의지가 굉장했다. 정말 선수들이 대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감독은 "주중에 FA컵이 있었지만 주전들은 대거 제외했었다. 물론 당시 승부차기로 패했지만 결속력 등 얻은 것이 훨씬 많다. 경기를 뛴 선수들과 그렇지 않았던 선수들과의 차이가 줄었다. 정말 얻었다. 오늘도 긍정적으로 많은 영향을 미친 것 같다. 최근 무실점으로 경기를 펼치는 것이 부천의 DNA로 자리 잡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영민 감독은 "우리 선수들은 더 성장해야 할 선수들이 많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해서 펼치는 것이 중요하다. 목표를 다르게 잡는 것 보다는 매 경기 집중해서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감독은 "어린 선수들이 계속 성장한다면 부천의 핵심이 될 것으로 믿는다"라면서 "조현택은 유일한 임대 선수다. 부천에 와서 성장했을 것으로 믿는다. 원 소속팀으로 돌아가더라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다. 성실한 모습을 보고 있다. 정말 더 발전할 수 있는 선수"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김호남은 오늘 같은 경우 한지호가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전체적인 팀 분위기를 잘 이끌었다. 고참의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고 칭찬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