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표정관리 실패' 클롭 감독, 승격팀에 무너지자 '실소+떨군 고개'

기사입력 : 2022.08.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위르겐 클롭 감독 / SPOTV NOW 중계화면 캡처

[OSEN=노진주 기자] 승격팀에 선제골과 추가골을 내준 것을 눈앞에서 지켜본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55)이 표정 관리에 실패했다.

리버풀은 6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크라벤 코티지에서 풀럼과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을 치러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2019-2020시즌 EPL 우승팀이자 직전시즌 준우승팀인 리버풀은 개막전에서 승점 1점 획득에 그쳤다. 상대 풀럼은 올 시즌 2부리그에서 승격한 팀이다. 이에 리버풀의 승리를 점치는 견해가 많았지만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풀럼은 홈에서 리버풀에 밀리지 않는 공격력을 선보이며 개막전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가져왔다. 심지어 선제골을 넣었다. 이를 지켜본 리버풀의 클롭 감독은 실소했다. 중계화면에 그대로 잡혔다.

풀럼의 선제골은 전반 32분에 나왔다. 미트로비치가 오른쪽 측면에서 길게 올라오는 크로스에 머리를 정확히 갖다 대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었다. 클롭 감독은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사진] 위르겐 클롭 감독 / SPOTV NOW 중계화면 캡처

이름값을 제대로 한 미트로비치다. 그는 지난 시즌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44경기에 나서 43골 7도움을 기록하며 올시즌 EPL 구단의 경계 대상 1호로 떠올랐다. 개막전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시즌 1호골을 뽑아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리버풀은 후반에 티아고, 피르미누, 파비뉴를 빼고 다윈 누녜스, 하비 엘리엇, 제임스 밀너를 차례로 투입시켰다. 하지만 후반 15분까지 유효 슈팅을 단 한 개도 만들어내지 못했다. 

해결사는 누녜스였다. 올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리버풀 유니폼을 입은 누녜스는 후반 19분 경기의 균형을 맞추는 골을 넣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오는 크로스에 발을 내밀어 동점골을 뽑아냈다.

[사진] 위르겐 클롭 감독 / SPOTV NOW 중계화면 캡처

하지만 리버풀을 상대로 먼저 골을 넣었던 풀럼이 한 골 더 달아났다. 후반 27분 '선제골 주인공' 미트로비치가 반 다이크로부터 반칙을 유도해내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직접 키커로 나서 골을 성공시켰다. 클롭 감독은 이번엔 무표정으로 그라운드를 응시했다.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는 듯한 표정이었다.

리버풀은 패배는 면했다. 후반 35분 살라가 누녜스의 문전 앞 짧은 패스를 받은 뒤 침착한 슈팅으로 골을 뽑아냈다. 무승부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jinju217@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