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황희찬 1호 도움' 울버햄튼, '실수+자책골'로 리즈에 1-2 역전패 [경기 종료]

기사입력 : 2022.08.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고성환 기자] 울버햄튼이 리그 1호 도움을 올린 황희찬(26, 울버햄튼)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수비 실수와 자책골로 무너졌다.

울버햄튼은 6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영국 리즈에 위치한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리즈 유나이티드에 1-2로 역전패했다.

울버햄튼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황희찬이 원톱을 맡았고 페드로 네투-모건 깁스 화이트-다니엘 포덴세가 2선을 구성했다. 후벵 네베스-레안드로 덴동커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라얀 아잇 누리-막시밀리안 킬먼-네이선 콜린스-조니 카스트로가 포백을 형성했다. 조세 사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다.

황희찬이 경기 시작 6분 만에 도움을 작렬했다. 박스 안 오른쪽에 있던 황희찬은 좌측면에서 올라오는 긴 크로스를 머리로 떨궜다. 이를 문전 중앙에 있던 포덴세가 선제골로 연결했다. 황희찬의 올 시즌 리그 첫 도움.

황희찬이 직접 리즈 골문을 겨냥했다. 그는 전반 20분 뒷공간을 파고든 후 절묘한 터치로 수비수를 속이고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터트렸다. 그러나 공은 이안 멜리에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막히고 말았다.

리즈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23분 울버햄튼 수비가 위험 지역에서 실수를 저지르며 문전에서 혼전 상황이 벌어졌다. 이를 놓치지 않고 공을 따낸 로드리고 모레노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동점을 만들었다.

황희찬이 또다시 도움을 기록할 뻔했으나 아쉽게 무산됐다. 전반 종료 직전 황희찬이 감각적인 원터치 패스로 덴동커에게 완벽한 1대1 기회를 만들어줬다. 그러나 덴동커의 슈팅은 멜리에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결국 양 팀은 1-1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버햄튼의 결정적인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11분 코너킥 상황에서 덴동커가 강력한 헤더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공은 멜리에 골키퍼의 손끝에 걸리고 말았다.

리즈가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28분 패트릭 뱀포드가 중앙으로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려줬고 이를 막으려던 아잇 누리의 발에 맞으며 골문 안으로 향했다. 울버햄튼의 자책골로 리즈가 앞서 나갔다.

리즈가 달아날 기회를 놓쳤다. 후반 34분 뱀포드가 잭 해리슨의 크로스를 강력한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다. 공은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 보였지만, 사 골키퍼가 몸을 날려 멋지게 쳐냈다.

황희찬은 후반 39분 쳄 캠벨과 교체되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후반전 추가시간은 4분이 주어졌지만, 울버햄튼은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리즈의 2-1 역전승으로 막을 내렸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inekosh@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