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개막전 도움' 황희찬, 역전패에도 평점 7.6 호평...팀 내 공동 1위

기사입력 : 2022.08.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고성환 기자] 개막전부터 어시스트를 기록한 황희찬(26, 울버햄튼)이 팀 내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울버햄튼은 6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영국 리즈에 위치한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리즈 유나이티드에 1-2로 역전패했다.

이날 선발 출격한 황희찬은 약 84분간 경기장을 누비며 1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경기 시작 6분 만에 좌측면에서 올라오는 긴 크로스를 머리로 떨궈주며 다니엘 포덴세의 선제골을 도왔다. 황희찬의 올 시즌 리그 첫 어시스트.

이후로도 황희찬은 특유의 저돌성과 감각적인 패스로 울버햄튼의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전반 종료 직전에는 감각적인 원터치 패스로 덴동커에게 완벽한 1대1 기회를 만들어줬다. 덴동커의 슈팅은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지만, 황희찬의 물오른 경기력을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그러나 울버햄튼은 수비 실수와 자책골로 무너졌다. 울버햄튼은 전반 23분 위험 지역에서 패스 미스로 실점을 헌납한 데 이어 후반 28분 라얀 아잇 누리의 자책골까지 터지며 역전패하고 말았다.

아쉬운 패배와 별개로 황희찬은 높은 평점을 받았다. 축구 통계 매체 '풋몹'은 그에게 평점 7.6점을 부여하며 팀 내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매겼다. 승리한 리즈에서도 황희찬보다 높은 평점을 받은 선수는 디에고 요렌테(7.7점)와 파스칼 스트라윅(7.8점) 단 두 명에 불과했다.

한편 울버햄튼에서는 선제골을 터트린 포덴세와 중원을 지휘한 후벵 네베스 역시 황희찬과 같은 평점 7.6점을 받았다. /finekosh@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