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원톱 변신' 황희찬, 패스까지 장착 완료...라즈 감독 눈도장 쾅!

기사입력 : 2022.08.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고성환 기자] 황희찬(26, 울버햄튼)이 개막전부터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울버햄튼은 6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영국 리즈에 위치한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리즈 유나이티드에 1-2로 역전패했다.

현재 울버햄튼은 라울 히메네스의 부상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파비우 실바가 임대를 떠나며 히메네스가 유일한 전문 원톱 공격수였기에 브루노 라즈 감독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

결국 라즈 감독은 주로 2선 공격수로 나서던 황희찬을 최전방에 내세웠다. 다소 실험적인 배치였지만, 황희찬은 폭넓은 움직임과 센스 있는 패스로 라즈 감독의 기대에 완벽히 부응했다.

이날 선발 출격한 황희찬은 약 84분간 경기장을 누비며 1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경기 시작 6분 만에 좌측면에서 올라오는 긴 크로스를 머리로 떨궈주며 다니엘 포덴세의 선제골을 도왔다.

이후로도 황희찬은 울버햄튼의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전반 종료 직전에는 감각적인 원터치 패스로 덴동커에게 완벽한 1대1 기회를 만들어줬다. 덴동커의 슈팅은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지만, 황희찬의 물오른 경기력을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황희찬은 후반 12분에도 리즈 수비를 상대로 공을 잘 지켜내며 아잇 누리에게 좋은 패스를 건넸다. 비록 슈팅은 한 개에 그쳤지만, 날카로운 패스로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해낸 황희찬이다.

황희찬은 후반 39분 교체로 물러나며 임무를 마쳤다. 비록 팀은 수비 실수와 자책골로 역전패하고 말았지만, 황희찬은 낯선 원톱 역할에서도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첫 경기부터 라즈 감독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황희찬이다. /finekosh@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