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0-1, 0-1, 0-1...'전북전 3연패' 김도균 감독, ''왜 강팀인지 알겠더라'' [수원톡톡]

기사입력 : 2022.08.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수원, 최규한 기자]

[OSEN=수원, 고성환 기자] 김도균 수원FC 감독이 전북현대의 단단함에 혀를 내둘렀다.

수원FC는 10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전북현대에 0-1로 패했다. 이로써 수원FC는 올 시즌 전북과 3번 만나 모두 0-1로 무릎 꿇으며 맞대결 3연패에 빠졌다.

경기 후 김도균 감독은 "전북 같이 실점이 적은 강팀에게 이른 시간 선제 실점했기 때문에 여러가지를 포기하고 공격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체력적으로 많이 소진됐음에도 득점하기 위해 노력했다. 전북의 수비 집중력이 저희 공격보다 조금 더 좋았다. 전북이 왜 강팀인지 보여주는 경기였다"고 말했다.

김도균 감독은 친정팀을 상대한 이용에 대해 "우측에서 활발하게 경기를 해줬다. 우리가 계속 공격적으로 나가다 보니 수비에서는 여러 문제점이 생겼다. 그러나 경기가 그렇게 흘러갔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크게 이야기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전체적으로 오른쪽 측면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다. 아직 경기 감각은 조금 부족하지만 점차 좋아지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도균 감독은 일찍부터 라스와 김현 투톱을 내세웠다. 그는 "플랜 B였다. 상대의 높이나 공간 활용을 고려해 투톱을 활용했다. 물론 겹치는 부분도 있었지만, 괜찮은 부분도 있었다. 잘 분석해서 더 좋은 경기를 만들 수 있도록 발전시키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패배로 수원FC는 올해 전북을 상대로 3번 모두 0-1로 패하게 됐다. 지난해 전북에 지지 않았던 것과는 정반대인 상황. 김도균 감독은 "그게 축구인 것 같다. 지난 시즌보다 전북 선수단이 더 좋아졌다고는 생각지 않는다. 그러나 선수만으로 축구를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만약 우리가 상위 스플릿에 진출한다면 이겨보도록 하겠다"고 각오했다.

경기 전 김도균 감독의 예상과 달리 전북은 구스타보를 후반 중반에서야 투입했다. 김도균 감독은 이에 대해 "우리가 일찍 실점한 것이 구스타보가 늦게 나온 이유일 수도 있을 것 같다. 상대 선수를 논하기는 좀 그렇지만, 구스타보의 몸상태가 그리 좋아보이지는 않았다. 김상식 감독이 그런 점을 고려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답했다. /finekosh@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