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악수 대신 목례→코트체인지도 없다' 순천 KOVO컵, 철저한 방역

기사입력 : 2022.08.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방역 게이트./사진=KOVO
방역 게이트./사진=KOVO
한국배구연맹(KOVO)이 오는 13일부터 개막하는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KOVO컵대회)를 안전하게 진행하기 위해 체계적인 경기장 방역에 나선다. 선수들도 경기 전 악수 대신 목례로 대신하고 코트 체인지도 없다.

◆ 체계적인 경기장 방역

KOVO는 이번 컵 대회에서 경기 전날부터 경기 종료일까지 매일 2회씩 경기장 전체 방역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화장실, 선수 대기실 등 밀폐 장소의 경우 더욱 철저한 방역을 실시한다.

또 경기장 출입구에 방역 게이트를 운영해 확진자의 출입을 미연에 방지한다. 코트 위 선수를 제외한 경기장 내 전원이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도록 하며 방역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해 즉각적으로 대응하는 비상 조직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 경기 전 악수를 목례로 대체

이번 대회에서는 경기 시작 전 코트에 입장한 선수들이 주·부심 옆에 일렬로 섰던 것과 달리 팀 간 거리두기를 고려하기로 했다. 어택라인에 마주보고 일렬로 정렬했던 지난 2021-22시즌의 방식을 유지하기로 했다.

주심이 양 팀 인사를 위해 휘슬을 불면 선수들은 악수를 나누는 대신 서로 마주보며 목례하는 것으로 대체한다.

또 선수들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기 중 코트 체인지도 실시하지 않는다.

경기장을 방역 중이다./사진=KOVO
경기장을 방역 중이다./사진=KOVO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