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펄어비스, 2Q 영업손실 42억 원 “상여금 반영 영향”

기사입력 : 2022.08.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펄어비스 제공.

[OSEN=임재형 기자] 펄어비스가 2022년 2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펄어비스는 신작 개발에 집중해 반등을 노릴 계획이다.

11일 펄어비스는 2022년 연결기준 2분기 매출 940억 원, 영업손실 42억 원, 당기순이익 320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임직원 스톡 그랜트(자사주 프로그램)를 포함한 상여금이 반영되며 적자를 기록했다.

‘검은사막’은 2분기 남미 지역을 마지막으로 전세계 직접 서비스 전환을 마무리했다. 서비스 전환 이후 매출이 전월 대비 300%, 신규 이용자 750% 이상 늘었다. 2분기 해외 매출 비중은 83%를 차지하며, 전분기 대비 3%p 증가했다. 플랫폼별로 PC 72%, 모바일 21%, 콘솔 7% 매출을 기록했다..

‘검은사막’과 ‘이브’ IP는 2분기 이용자 소통을 기반으로 한 운영과 업데이트에 집중했다. ‘검은사막’ IP는 2년여 만에 이용자 행사 '보이스 오브 어드벤처러스’와 ‘하이델 연회’를 오프라인으로 재개했다. ‘이브' 역시 3년여 만에 ‘이브 팬페스트 2022’를 대면으로 진행하며 커뮤니티를 강화했다.

펄어비스는 3분기 검은사막 ’드라카니아’ 각성 및 ‘시즌 : 용기사’ 등 공개를 시작으로 신규 업데이트 및 오프라인 행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펄어비스 과천 신사옥 ‘홈 원’ 입주를 통해 업무 효율성과 협업을 높여 신작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신사옥은 ‘세계 최고의 게임’을 목표로 최첨단 시설을 구축한 게임 개발 기지다.

조석우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