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벨기에 언론의 극찬, ''환상 오버헤드 득점 홍현석, 꿈의 데뷔전 가졌다''

기사입력 : 2022.08.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인환 기자] "데뷔전서 제대로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KAA 겐트는 13일(한국시간) 벨기에 오스텐드 알버트파크에서 열린 2022-2023 벨기에 주필레리그 4라운드 오스텐더와 경기에서 홍현석의 데뷔전 맹활약을 앞세워 3-1 승리를 거뒀다.

홍현석은 지난 9일 겐트에 입단했다. 그는 2018년 울산 현대에 입단한 이후 독일 3부 리그를 걸쳐서 오스트리아 리그 LASK 린츠에서 도전에 나섰다.

린츠에서 홍현석은 재능을 보여줬다. 그는 지난 리그 24경기에서 5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에서는 총 12경기를 뛰었고 득점까지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겐트는 오스트리아 무대서 증명된 홍현석 영입에 공을 들였다. 그에게 등번호 7번을 준데다가 3년 계약을 제시하면서 대우했다.

홍현석이 겐트의 대우를 실력으로 보답하는데는 단 29분이면 충분했다. 그는 입단 4일만에 선발로 나서서 겐트의 중원을 책임졌다.

1-1로 팽팽하던 전반 29분 알레시오 카스트로 몬테스가 크로스를 올리자 홍현석이 환상적인 오버헤드킥으로 데뷔골을 작렬했다.

겐트는 여기에 한 골을 더해 3-1 완승을 거뒀다. 데뷔전부터 데뷔골을 터트리며 맹활약한 홍현석이 유럽 무대에서 어떠한 활약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벨기에 'NB'는 "그가 벨기에에서 자신을 증명하는데 28분이면 충분했다"라면서 "그는 월드 클래스급 골로 꿈의 데뷔전을 가졌다"라고 찬사를 보냈다.

NB는 "홍현석은 데뷔전서 제대로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단순한 골이 아니라 환상적인 오버헤드킥으로 만든 골"이라고 혀를 내둘렀다.

/mcadoo@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