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부임 후 3연패' 콘테, ''첼시전 즐길 수 있을 것'' BBC 전망

기사입력 : 2022.08.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토트넘의 첼시전 반등 무기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될 전망이다. 

토트넘은 1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첼시와의 2022-2023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손흥민과 토트넘 모두 기세는 좋다. 손흥민은 개막전부터 1도움을 기록하며 기분 좋게 시즌을 시작했다. 또 토트넘은 사우스햄튼을 상대로 4-1로 승리했다. 

2라운드 상대 첼시는 톱4 후보로 꼽히는 강호다. 첼시도 개막전서 에버튼에 1-0 승리, 좋은 출발을 했다. 특히 이번 시즌을 앞두고 라힘 스털링과 칼리두 쿨리발리를 데려오며 공수에 걸쳐 확실한 카드도 영입했다. 

토트넘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와 리그컵을 통틀어 첼시와 네 번 만났는데 이 4경기에서 모두 한 골도 넣지 못하고 패하는 굴욕을 맛봤다.  

하지만 영국 언론은 토트넘이 올 시즌 반전을 만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BBC는 13일 "마테오 코바치치와 알론소가 결정할 예정이다. 첼시는 부상 선수들이 많은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첼시는 토트넘을 상대로 패하지 않고 있다. 토마스 투헬 감독 아래서 좋은 성과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토트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첼시를 상대로 다른 경기를 만들 가능성이 높다. 히샬리송에게 토트넘 데뷔전 기회를 줄 수 있고 첼시전을 즐기면서 임할 가능성이 크다"로 전했다. 

콘테 감독은 토트넘 부임 후 첼시를 상대로 3경기를 만나 모두 패했다. 한 골도 넣지 못했고 5골을 내줬다. 콘테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난 시즌 우리는 (첼시를 상대로) 3경기를 했다. 내가 팀에 합류한 지 불과 2달 만이었다. 이제 토트넘에서 7개월을 보냈고, 프리시즌 1달을 같이 보냈다. 우리는 훈련을 했고 팀으로서 더 좋아졌다"고 밝혔다.  / 10bird@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