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토트넘 초비상 걸렸다’ 핵심수비수 로메로, 근육부상 4주 아웃

기사입력 : 2022.08.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토트넘 수비의 핵이 무너졌다.

‘풋볼런던’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토트넘 중앙수비수 크리스티안 로메로(24)가 근육부상으로 4주 아웃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로메로는 프리미어리그 개막 후 2경기서 풀타임을 소화한 토트넘의 핵심 중 핵심이다.

‘풋볼런던’은 “로메로가 15일 첼시전을 소화한 뒤 근육부상이 드러나 앞으로 뛸 수 없게 됐다. 9월 11일 맨체스터 시티전 등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는 콘테 감독의 걱정이 깊어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상에서 회복한 올리버 스킵은 복귀를 앞두고 있다. 탕기 은돔벨레는 김민재가 뛰고 있는 나폴리로 임대이적이 유력하다. / jasonseo34@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