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만 22세 홀란의 '골 폭풍'...메시의 만 22세는 어땠을까

기사입력 : 2022.10.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만 22세 엘링 홀란(맨시티)이 최고의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그렇다면 'GOAT' 리오넬 메시(35, PSG)의 만 22세는 어땠을까.

엘링 홀란이 프리미어리그를 뒤흔들고 있다. 지난 2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첫 번째 홈 3경기 연속 해트트릭 기록을 세운 홀란은 이로써 리그 8경기에서 14호 골을 넣었다.

이 해트트릭으로 홀란은 클럽 경기에서 152번째 골을 기록하게 됐다. 출전 193경기 만에 세운 기록이다.

홀란의 엽기적인 활약에 수많은 팬들은 리오넬 메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시대가 저물고 새로운 스타가 나타났다고들 이야기하고 있다.

현재 세계 축구 정점에 서 있는 사나이는 메시다. 어느덧 35세가 된 메시지만, 이번 시즌 공식전 12경기에 출전해 7골 8도움을 기록하며 여전한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2일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득점에 성공한 메시는 이 골로 클럽 축구 통산 690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시간을 거슬러 메시가 만 22세던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 보자. 과연 홀란과 비교해 어떤 기록을 만들어가고 있었을까. 이 기록은 2008-2009 시즌까지의 기록이다.

메시는 지난 2004-2005 시즌 FC 바르셀로나에 등장했다. 만 17세의 나이로 2004년 10월 RCD 에스파뇰과 치른 홈 경기에서 공식 데뷔전을 치렀다. 이후 메시는 해당 시즌 총 9경기에 출전해 1골을 기록했다. 메시는 이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코파 델 레이, 라리가를 통틀어 238분간(8경기) 그라운드를 누볐다. 그가 기록한 공격 포인트는 1골이다. 해당 시즌 바르셀로나는 프리메라리가,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우승에 성공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만 18세가 되던 2005-2006 시즌 메시는 재능을 뽐내기 시작했다. 라리가 17경기(912분)에 출전해 6골 2도움을 기록했고 코파 데 레이 2경기(180분)에서 1골 1도움, 챔피언스리그 6경기(322분)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시즌을 통틀어 25경기 8골 5도움을 적립했다. 

해당 시즌 메시는 바르셀로나에서 라리가 우승,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우승,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성공하며 본인의 5번째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메시가 만 20세가 되던 2006-2007, 2007-2008 시즌 그는 본격적으로 득점 행진을 시작했다. 등 번호를 30번에서 19번으로 고쳐 달았던 2006-2007 시즌 바르셀로나는 팀 중심을 호나우지뉴에서 메시로 바꿔가고 있었다. 이 시즌 메시는 라리가, 챔피언스리그, 코파 델 레이, 슈퍼컵,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총 5개 대회에 출전했으며 36경기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주로 오른쪽 윙 포워드로 출전했던 메시는 17골 3도움을 기록하며 세계 최고의 윙 중 한 명으로 떠올랐다. 특히 헤타페를 상대로 디에고 마라도나의 득점을 떠올리게 하는 환상적인 드리블 돌파 후 넣은 골과 엘 클라시코에서 기록한 해트트릭은 아직도 기억하는 팬들이 많다. 시즌 종료 후 메시는 2007 발롱도르 3위, 2007 피파 올해의 선수상에서는 2위에 이름을 올리며 세계 최고 반열에 올라섰다.

2007-2008 시즌 메시는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호나우지뉴가 불성실한 태도로 폼이 떨어지기 시작했고 사무엘 에투 역시 마찬가지였다. 여기에 차기 에이스 메시까지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부상으로 쓰러졌다.

부상 복귀 후 홀로 분투한 메시는 40경기서 16골 13도움을 올리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지만, 팀은 무관에 그쳤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만 22세가 된 2008-2009 시즌은 메시의 시대가 시작된 시즌이다. 호나우지뉴가 AC 밀란으로 떠나며 바르셀로나의 상징적인 등 번호 10번을 사용하게 됐다. 시즌 초반 홈에서 치른 레알 마드리드와 엘 클라시코에서 후반 90분 득점을 기록하며 2-0 승리를 이끌었고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만나 리오 퍼디난드, 네마냐 비디치 사이에서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이 시즌 메시는 51경기에서 38골 17도움을 기록했고 팀은 라리가, 챔피언스리그, 코파 델 레이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며 스페인 클럽 첫 번째 트레블을 이뤘다.

메시는 2008-2009 시즌 챔피언스리그, 코파 델 레이 득점왕에 올랐으며 UEFA 올해의 클럽 축구선수에 선정됐다. 또한 2009 발롱도르 수상에 성공하며 7개 중 첫 번째 발롱도르를 수상했고 진정으로 세계 최고 수준에 올라섰다.

이때까지 메시는 총 161경기에 출전해 80골 43도움을 기록했다. 여기에 라리가 우승 3회(2004-2005, 2005-2006, 2008-2009), 코파 델 레이 1회(2008-2009), 수페르 코파 데 에스파냐 2회(2005, 2006), 챔피언스리그 2회(2005-2006, 2008-2009) 총 8개의 우승을 경험했다. /reccos23@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