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산전수전 다 겪은 PL 레전드 수비수, ''홀란, 잔인하다''

기사입력 : 2022.10.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어린 선수가 이토록 득점을 갈망하는 모습을 본 적 없다."

맨체스터 시티는 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에서 엘링 홀란(22, 맨시티)의 해트트릭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6-3 완승을 거뒀다. 

이날 3골에 도움 2개를 추가한 홀란은 리그 14골로 득점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2위인 7골의 해리 케인의 두 배다. 홀란은 불과 8경기 만에 14골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고 수비수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존 테리가 놀라움을 표했다.

3일 '비인 스포츠'와 인터뷰를 진행한 테리는 "홀란은 프리미어리그에서 역사상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다. 그렇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홀란처럼 어린 선수가 이토록 득점을 갈망하는 모습을 본 적 없다. 홀란은 잔인하다"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홀란은 경기 종료 후 인터뷰를 통해 6-3 대승에도 불구하고 아쉬움을 표했다. 영국 'BBC'와 인터뷰를 진행한 홀란은 "후반전 우리는 더 빡빡하게, 더 열심히 뛰었어야 했다. 종종 엉성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우린 후반전 집중력을 잃었고 좋지 않다.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라며 경기력에 불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 경기 해트트릭으로 홈 3경기 연속 해트트릭을 기록한 최초의 프리미어리그 선수가 됐다. /reccos23@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