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오!쎈 월드컵] 외신도 반한 이강인... ''벤치 밖에서 가장 빛나'' 가나전 출격 예상

기사입력 : 2022.1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도하(카타르), 박준형 기자]이강인이 러닝르 하고 있다.   2022.11.18 /  soul1014@osen.co.kr

[OSEN=노진주 기자] 이강인(21, 마요르카)의 가나전 출격 여부에 외신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둔 한국은 가나를 3-2로 제압한 포르투갈에 이어 우루과이와 함께 1무로 조 2위다. 1패의 가나는 4위.

한국(피파랭킹 28위)은 예상 이상의 결과를 1차전에서 만들었다. 우루과이(14위) 경기 전 다수의 외신은 우루과이의 승리를 점쳤다. 그도 그럴 것이 피파랭킹에서부터 차이가 난다. 더불어 우루과이에 세계적인 축구선수들이 즐비하단 것도 한국에 고민을 안겼다.

그러나 한국은 밀리지 않는 축구를 했다. 빌드업을 기반으로 기대 이상으로 볼을 점유한 뒤 우루과이의 뒷공간을 파고들어 위협적인 장면을 여러 차례 만들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나상호(27,  FC서울)가 선발로 나서 맹활약을 펼쳤고, 한국의 수비라인은 김민재(27, 나폴리)가 꽉 잡았다. 최전방에서 마무리 능력이 아쉬웠지만 우루과이를 상대로 벤투호가 무승부를 기록한 것에 좋은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OSEN=도하(카타르), 박준형 기자]<!-- ADOPCONE --></div></div>	<div class=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