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오!쎈 월드컵] 가둬놓고 때렸다...메시 '원맨쇼'→관중석에선 난투극

기사입력 : 2022.1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더선 홈페이지 캡쳐.

[OSEN=노진주 기자] 팬들 간 폭력이 오갔다.

아르헨티나는 27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22카타르 월드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와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는 1-2 역전패를 당했지만, 2차전 멕시코 상대로 승리하면서 1승 1패(승점 3)가 됐다. 16강 불씨를 살렸다. 멕시코는 1차전 폴란드와 0-0 무승부, 2차전 아르헨티나에 패배하며 1무 1패(승점 1)가 됐다. 

앞서 폴란드가 사우디아라비아를 2-0으로 꺾고 1승 1무(승점 4)로 조 1위로 올라섰다. 사우디아라비아는 1승 1패(승점 3). 아르헨티나는 골 득실에서 앞서 폴란드에 이어 조 2위로 올라섰다. 

이 경기 주인공은 리오넬 메시다. 1골 1도움을 기록, 팀 승리를 이끌었다. FIFA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앙헬 디 마리아,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와 공격을 이끈 메시는 1골 1도움 이외에도 패스 성공률 88%(36/41), 기회 창출 1회, 드리블 성공 2회, 파이널 써드 지역 공 투입 7회, 피파울 5회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후반 19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디 마리아는 메시에게 허용된 찰나의 틈을 포착했다. 박스 정면에서 공을 잡은 메시는 낮게 깔리는 예리한 중거리 슈팅으로 멕시코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42분에는 메시의 패스를 받은 엔조 페르난데스가 과감한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 골을 터트렸다.

[OSEN=루사일(카타르), 박준형 기자]아르헨티나가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대이변을 일으켰다.<!-- ADOPCONE --></div></div>	<div class=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