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또 무거워지는 '강심장' 나상호의 어깨...'황소', 아직도 못 달린다

기사입력 : 2022.1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도하(카타르), 박준형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훈련장에 훈련을 가졌다.훈련 이후 나상호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11.19 /  soul1014@osen.co.kr

[OSEN=고성환 기자] '황소' 황희찬(26, 울버햄튼)이 아직도 달릴 수 없다. '강심장' 나상호(26, FC서울)의 어깨가 또다시 무거워지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8일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를 상대로 카타르 월드컵 2022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24일 우루과이전에서 0-0으로 비겨 승점 1점을 따 조 2위를 기록 중이다. 한국이 16강에 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가나를 잡아야 한다.

경기를 앞두고 비보가 전해졌다. '수비의 핵' 김민재의 가나전 출전 여부가 불투명하다. 우루과이전 도중 오른쪽 종아리를 다친 그는 27일 가나전 대비 최종훈련에도 불참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당일 아침까지 (김민재의) 상황을 보고 결정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황희찬도 결장이 확정적이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우루과이전을 놓친 그는 가나전에도 나설 수 없다. 그는 27일 가벼운 몸놀림으로 모든 훈련을 정상적으로 소화했지만, 벤투 감독은 "사실 황희찬도 내일 출전을 못 할 것 같다. 그는 출전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자연스레 우루과이전 만점 활약을 펼친 나상호에게 기대가 모이고 있다. 지난 우루과이전 선발로 나선 나상호는 공수에서 펄펄 날았다. 그는 빠른 발과 저돌적인 돌파로 상대 수비진을 끊임없이 괴롭혔고, 왕성한 활동량으로 측면 수비에도 힘을 보탰다. 그야말로 월드컵 데뷔전에서 '인생 경기'를 쓴 나상호였다. 

나상호는 올 시즌 부상과 기대 이하의 활약으로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벤투호 황태자'라는 그의 별명은 조롱의 의미로 사용되곤 했다. 그럼에도 나상호는 축구선수로서 팬들의 비판은 당연하다며 준비한 만큼 잘 보여주겠다고 각오했고, 경기장 위에서 증명해 내며 비판을 칭찬으로 바꿨다.

[OSEN=도하(카타르), 박준형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카타르 월드컵 2022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도전한다.후반 한국 나상호가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2022.11.24 /soul1014@osen.co.kr

벤투호의 다음 상대인 가나는 장단점이 명확하다. 개개인 기량을 바탕으로 한 공격력은 매우 파괴적이지만, 측면 수비가 불안하다.

이는 가나가 2-3으로 패한 포르투갈과 1차전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이날 가나는 단순한 돌파와 크로스를 활용한 측면 공격으로 두 골이나 득점했지만, 3골을 허용하며 무릎 꿇었다.

특히 양 풀백 쪽에서 공간을 많이 허용했다. 가나는 수비 라인을 올렸을 때 상대의 빠른 측면 공략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이를 고려하면 가나전은 나상호가 활약하기 좋은 무대가 될 수 있다. 그는 빠른 발로 상대 뒷공간을 파고드는 데 강점이 있는 데다가 수비력 역시 뛰어나다. 측면이 강점이자 약점인 가나를 상대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월드컵 첫 경기부터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강심장'임을 증명한 나상호. 그가 이번에도 빛나는 활약으로 모두의 눈길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나상호의 발끝에 많은 시선이 모이고 있다.

[OSEN=박준형 기자] 나상호 2022.11.24 /<!-- ADOPCONE --></div></div>	<div class=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