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아스날 MF'부터 '韓 상대 해트트릭'까지...방심할 수 없는 상대 가나

기사입력 : 2022.1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가나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 그리고 가나를 잡기 위해서는 이 선수들을 조심해야 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를 상대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2022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24일 우루과이전에서 0-0으로 비겨 승점 1점을 따 조 2위에 올라 있다. 한국이 16강에 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가나를 잡아야 한다. 한 마디로 '사활을 걸어야' 하는 경기다.

가나는 앞서 25일 치른 조별리그 1차전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2-3으로 패배했다. 전반전을 0-0으로 마치며 포르투갈의 공세를 막아내는 듯했으나 후반 20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페널티 킥으로 선제 실점을 내줬고 이후 33분 주앙 펠릭스, 35분 하파엘 레앙에게 연달아 실점했다.

가나의 수비와 공격에 걸친 조직력이 문제로 떠오른 경기였다. 하지만 이런 조직력 문제를 동반했음에도 가나는 2골을 뽑아내며 선수들 개개인의 뛰어난 개인 기량을 드러냈다.

조심해야 하는 선수는 바로 중원의 사령관 토마스 파티(29, 아스날)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거쳐 지난 2020년 아스날로 이적한 파티는 프리미어리그를 즐겨보는 팬이라면 익숙한 선수다. 

파티는 185cm의 다부진 체격을 가진 선수로 뛰어난 제공권과 왕성한 활동량, 적극적인 태클로 중원 싸움에 힘을 보태줄 수 있는 자원이다.

파티는 지난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69번의 터치를 가졌다. 그러면서 태클 성공 1회, 슈팅 블록 1회, 볼 리커버리 4회를 기록하며 불리한 상황에서도 중원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또한 85%(47/55)의 패스 성공률, 기회창출 2회, 슈팅 1회를 기록하며 공격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한국과 가나의 맞대결, 관건은 중원 싸움이다. 한국은 지난 우루과이전 전반전 중원에서 우위를 점하며 상대의 공격을 무력화하는 동시에 우리의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특히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황인범은 무려 11.75km를 질주하며 양 팀 선수 중 가장 많은 활동량을 기록한 선수로 밝혀졌다. 더불어 75번의 터치를 기록하며 파이널 써드 지역 공 투입을 무려 18회나 기록했고 중장거리 패스를 총 9번 시도해 5번을 성공하기도 했다. 답답했던 숨통을 트이게 한 호쾌한 중거리 슈팅 2회는 덤이다.

[사진] 안드레 아이유 /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파티와 더불어 눈에 띄는 선수는 주장 안드레 아이유(33, 알사드)다. 가나 대표팀에서 111경기를 치른 베테랑 아이유는 1차전 포르투갈과 맞대결에서 선발로 출전, 이냐키 윌리엄스와 공격에서 합을 맞췄다.

후반전 교체로 빠져나가기 전까지 약 77분간 그라운드를 누빈 아이유는 1골 이외에도 패스 성공률 83%(10/12)를 기록하며 공격진을 이끌었다. 또한 피파울 3회로 위혐 지역에서 프리킥 찬스도 영리하게 얻어냈다. 

가나에는 한국을 상대로 이미 골맛을 본 선수도 있다. 바로 안드레 아이유의 친동생 조던 아이유(31, 크리스탈 팰리스)다. 동생 조던은 후반전 형 안드레와 교체로 출전했다.

짧은 출전시간 때문에 그가 가진 장점을 모두 드러내지는 않았지만, 조던은 한국을 상대로 이미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2014년 6월 한국과 치른 평가전 당시 조던 아이유는 홀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한국에 0-4 패배를 안긴 주인공이다. 

김민재의 출전이 불확실한 상황, 한국은 중원 싸움 승리와 더불어 아이유 형제의 공격적인 움직임도 모두 막아내야 한다. 

/reccos23@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