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벤투 감독, 승부수 꺼냈다...''조규성-권창훈-작우영 기용'', 가나전 4-2-3-1 출격

기사입력 : 2022.1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인환 기자] 벤투호가 승점 3을 위해 칼을 뽑았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를 상대로 카타르 월드컵 2022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24일 우루과이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두며 조 2위(승점 1)에 올라 있다. 한국이 16강에 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가나를 잡아야 한다.

우루과이전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벤투호지만 가나전을 앞두고 전력 손실이 상당하다.

황희찬도 결장이 확정적이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우루과이전을 놓친 그는 가나전에도 나설 수 없다. 그는 27일 가벼운 몸놀림으로 모든 훈련을 정상적으로 소화했지만, 벤투 감독은 직접 가나전 출전이 어렵다고 밝혔다.

여기에 '수비의 핵' 김민재의 가나전 출전 여부가 불투명하다. 우루과이전 도중 오른쪽 종아리를 다친 그는 가나전 대비 최종훈련에도 불참했다.

벤투 감독은 전날 열린 기자 회견에서 "경기 당일 아침까지 (김민재의) 상황을 보고 결정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다행히도 이날 벤투호의 선발 라인업에서 김민재의 이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벤투 감독의 다음 날까지 예후를 지켜보고 김민재의 출전이 확정됐다.

재미있는 점은 우루과이전과 확연히 달라진 라인업. 4-3-3으로 나섰던 지난 경기와 달리 4-2-3-1로 중원보다는 공격에 초점을 잡았다.

대표팀의 원톱으로는 조규성이 배치됐다. 부동의 주전인 황의조가 부진한 틈을 타서 기회를 잡고 있는 K리그 득점왕 조규성이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여기에 2선 조합도 완전히 변했다. '주장' 손흥민은 그대로 나왔으나 권창훈-'작은' 정우영이 선발로 기용됐다. 두 선수 모두 공격에 장점이 있는 선수들이다 보니 득점을 겨냥하는 포석이다.

중원은 이전 경기 조합에서 이재성이 빠진 채 황인범 '큰' 정우영이 투 볼란치를 형성했다. 포백은 김진수-김영권-김민재-김문환이 나선다. 선발 골키퍼는 김승규.

벤투 감독은 우루과이전과 달리 가나전서는 더욱 공격적인 변칙과 명단 변화를 택했다. 이러한 승부수가 어떠헌 결과로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사진] KFA SNS.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