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가나, 한국전 4-3-3 포메이션...파티+아예우 형제 선발

기사입력 : 2022.1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대한민국과 맞대결을 맞아 가나가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를 상대로 카타르 월드컵 2022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24일 우루과이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두며 조 2위(승점 1)에 올라 있다. 한국이 16강에 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가나를 잡아야 한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선다. 원톱으로는 조규성이 배치됐다. 부동의 주전인 황의조가 부진한 틈을 타서 기회를 잡고 있는 K리그 득점왕 조규성이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여기에 2선 조합도 완전히 변했다. '주장' 손흥민은 그대로 나왔으나 이재성 나상호가 빠지고 권창훈-'작은' 정우영이 선발로 기용됐다. 두 선수 모두 공격에 장점이 있는 선수들이다 보니 득점을 겨냥하는 포석이다.

중원에는 황인범 '큰' 정우영이 투 볼란테를 형성했다. 포백은 김진수-김영권-김민재-김문환이 구성한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낀다.

가나는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안드레 아예우-이냐키 윌리엄스-조던 아예우가 득점을 노리고 모하메드 쿠두스-살리스 압둘 사메드-토마스 파티가 중원을 구성한다. 기드온 멘사-모하메드 살리수-다니엘 아마티-타릭 램프티가 포백을 꾸린다. 골키퍼 장갑은 로렌스 아티 지기가 낀다.

/reccos23@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