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호날두가 대한민국에 도움을 줬다'' 빌트 평가

기사입력 : 2022.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OSEN=우충원 기자] "호날두가 대한민국에 도움을 줬다". 

대한민국은 3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서 포르투갈에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를 거둔 대한민국은 1승 1무 1패 승점 4점으로 우루과이에 앞서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대한민국은 오는 6일 G조 1위 브라질과 만나 8강 진출을 다툰다.

대한민국은 전반 포르투갈에 선제골을 허용하며 흔들렸다. 하지만 전반 27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등에 맞고 흐른 볼을 김영권이 문전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고 득점, 1-1로 균형을 맞췄다. 
 
왼쪽에서 이강인이 왼발로 투입한 코너킥이 호날두 등에 맞고 골문에 앞에 떨어졌고, 공격에 가담한 김영권이 넘어지면서 왼발 발리슛으로 포르투갈 골문에 볼을 꽂았다.

수비수임에도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독일과 3차전에서 선제 결승골(2-0 승)을 터트렸던 김영권은 2개 대회 연속 득점을 기록했다.

독일 빌트는 경기 후 "포르투갈은 선제골을 넣었지만 대한민국의 김영권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호날두가 대한민국에게 도움을 줬다. 코너킥을 무의식적으로 김영권에서 어시스트 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우루과이는 결국 무너졌다. 우루과이는 영웅이 탄생할 수 있었지만 16강 탈락으로 없는 일이 됐다"고 설명했다. 

빌트의 보도처럼 호날두에 대한 호의적인 평가가 나오고 있다. 그동안 호날두는 대한민국에서 높게 평가받지 못했다. 유벤투스와 함께 방한했던 그는 경기아 나서지 않아 '노 쇼' 논란을 일으켰다. 해외 언론도 당시 문제에 대해 "대한민국은 아직 호날두를 용서하지 않았다"라는 보도를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서 김영권에게 내준 볼 뿐만 아니라 공격에서도 무리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대한민국에 도움을 줬다는 농담도 나오고 있다. / 10bird@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