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오!쎈 카타르] ‘16강 진출 쾌거’ 벤투호, 손흥민-김민재까지 한국행 비행기 탄다

기사입력 : 2022.12.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도하(카타르), 서정환 기자]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 쾌거를 달성한 태극전사들이 금의환향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 새벽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974에서 개최된 ‘카타르 월드컵 2022 16강전’에서 FIFA랭킹 1위 브라질에게 1-4로 패해 탈락했다. 한국의 월드컵 사상 첫 원정 8강 진출 도전도 아쉽게 불발됐다.

브라질전 대패로 마무리가 아쉬웠던 월드컵이지만 소득도 컸다. 한국축구는 2010년 남아공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을 달성했다. 특히 벤투호는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서 희박한 확률을 뚫고 2-1 역전승을 거둬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했다.

모든 경기 일정을 마감한 대표팀은 이제 귀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정우영(알 사드)은 현지에 잔류한다. 김승규(알 샤밥)와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은 카타르 현지에서 소속팀으로 복귀한다. 나머지 선수들은 전원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이라 전했다.

벤투 감독은 브라질전이 끝난 뒤 "더 이상 한국대표팀을 맡지 않을 예정이다. 향후 거취는 휴식을 취하면서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일단 벤투 감독도 선수단과 함께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벤투는 한국에서 마지막 기자회견을 가진 뒤 한국대표팀 감독으로서 모든 일정을 마무리할 전망이다. 

손흥민(토트넘), 김민재(나폴리), 황희찬(울버햄튼), 이강인(마요르카) 등 유럽에서 활동하는 선수들도 휴가를 받아 한국에서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이들은 부상을 입은 가운데서도 월드컵에서 투혼을 발휘했다. 조규성(전북) 등 K리그 소속 선수들은 귀국과 동시에 소속팀에 복귀하게 된다. / jasonseo34@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