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네이마르 아랫입술 파르르 떨렸다''... 브라질, 8강 충격 탈락에 '말잇못'

기사입력 : 2022.12.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노진주 기자] 8강 문턱을 넘지 못한 브라질이다.

브라질은 1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크로아티아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대망의 8강전을 치러 연장 전후반을 1-1로 마친 뒤 승부차기에서 패(2-4)했다.

그야말로 ‘충격패’다. 브라질은 우승 후보 ‘0순위’다. 심지어 이날 경기를 브라질이 초반부터 주도하면서 크로아티아보다 승리에 가까워보였다.

브라질은 연장전후반 통틀어 19개의 슈팅을 날렸다. 이중 문전으로 향한 것은 11개이며 1득점에 성공했다.

반면 크로아티아는 9개의 슈팅을 날렸다. 이중 단 한 개가 유효슈팅인데, 득점으로 연결됐다. 원샷원킬.

시간이 흐를수록 초조한 팀은 브라질이었다. 크로아티아가 승부차기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왔기 때문.

크로아티아는 앞서 16강에서 일본을 승부차기로 제압하고 8강에 올랐다.

불안한 기운은 틀리지 않았다. 브라질이 승부차기 혈투 끝에 무릎을 꿇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축에 나선 크로아티아의 1번 키커 블라시치는 득점에 성공했다. 브라질의 호드리구는 실축했다. 1-0.

크로아티아 2번 키커 마예르도 골을 넣었다. 브라질은 이번엔 성공했다. 카세미루가 득점을 신고했다. 2-1.

3번째 크로아티아 키커 모드리치도 득점을 올렸다. 브라질의 페드루도 성공. 3-2.

크로아티나 4번째 키커 오르시치도 골망을 흔들었다. 브라질 마르키뉴스의 슈팅은 골대를 강타했다. 4-2로 경기 종료. 크로아티아가 승부차기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영국 BBC는 “브라질의 전설적인 라이트백 카푸는 관중석에서 완전히 충격을 받은 것처럼 보인다”고 전했다.

또 “네이마르의 아랫입술이 떨렸다”고 상황 전달을 했다.

/jinju217@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