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4년 전 굴욕 떠올린 '국대 유일' 3루수 ''내 포지션, 끝까지 지키고 싶다''

기사입력 : 2023.0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영종도=김동윤 기자]
최정./사진=김동윤 기자
최정./사진=김동윤 기자
국가대표 3루수 최정(36·SSG 랜더스)이 2023 월드베이스볼(WBC)에 결연한 각오를 나타냈다.

최정은 25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 플로리다 스프링캠프 출국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WBC 출전 소감으로 "엄청 기대되고 욕심도 난다. 이번 대회에 다른 나라 선수들도 베스트 멤버로 나서는 것 같은데 이왕 만나는거 미국까지 가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 4일 발표된 최종 엔트리 30인에서 최정은 유일한 전문 3루수다. 김하성(28·샌디에이고), 토미 에드먼(28·세인트루이스)이 3루가 가능하지만, 이들은 주전 키스톤 콤비를 맡아줘야 한다. 그 때문에 한국으로서는 최정이 모든 경기에 나서주는 것이 최고의 시나리오다.

선수 역시 이를 알고 있기에 평소보다 몸을 좀 더 빨리 만들었다. 최정은 "시범경기 때 좋은 컨디션으로 해본 적이 없어서 연습경기를 통해 어떻게 해서든 빠르게 타격감을 찾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마음가짐 자체도 시즌 모드로 빠르게 돌입할 예정"이라고 열의를 불태웠다.

남다른 각오에는 4년 전 대회의 아쉬움을 만회하고픈 절치부심의 심정도 담겨 있었다. 2019년 프리미어 12는 최정 개인에게나 대표팀에나 굴욕적인 대회였다. 대회 전까지 최정은 부동의 3루수 주전으로 여겨졌으나, 직전 열린 2번의 평가전에서 아쉬웠다. 결국 허경민(두산)과 황재균(KT)에 밀린 최정은 4경기 타율 0.250, OPS 0.583으로 성적에서도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도 일본에 밀려 준우승에 그쳤다.

최정은 "유일한 3루수인 것이 부담스럽다기보단 국제대회는 단기전이니까 무조건 컨디션 좋고 잘하는 사람이 나가는 것이 맞다"면서도 "감독님께서 처음 구상했던 계획이시니 내 포지션을 한국으로 다시 돌아오는 날까지 지켰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잘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힘줘 말했다.

2009년 WBC부터 5번의 태극마크를 단 베테랑에게 최악의 대회도 2019년 프리미어 12였다. 최정은 "프리미어 12 때 분위기는 절대 안됐으면 좋겠다"고 떠올리면서 "(박)병호도 (양)의지도 다 느껴봤으니 이번엔 오히려 텐션을 좀 더 올리려 한다. 후회 없이 재미있게 최선을 다하고 싶고 (동기들과) 같이 그런 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어느덧 프로 19년 차가 된 그에게 이번 대회는 김광현(35)과 함께하는 사실상 마지막 대회다. 십수년간 SSG 프랜차이즈의 투·타 기둥이었던 그들은 국제대회에도 단골로 나가면서 구단의 자랑이 됐다.

최정은 김광현과 꾸준히 태극마크를 단 것에 대해 "너무 좋다. 같은 팀에서 국가대표가 된다는 것이 의지도 되고 어릴 때부터 같이 한 팀에서 쭉 커왔고 이때까지 대표팀에 나간다는 것은 잘했다는 거니까"라고 웃으면서 "시카고 불스처럼 우승해서 라스트 댄스가 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영종도=김동윤 기자 dongy291@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