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GK 선방 못할정도로 손흥민 대단했다'' 시어러 극찬

기사입력 : 2023.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대단한 손흥민, GK는 선방 기회가 없었다". 

토트넘은 29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프레스턴 딥데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2-2023 FA컵 32강서 프레스턴 노스 엔드FC(2부리그)에 3-0 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16강에 올라섰다.

경기에 앞서 많은 이들이 최근 부진한 손흥민의 선발 제외를 주장했다. 또 손흥민을 대신해 히샬리송을 선발 출전시키라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옆에서 아무리 외쳐봐야 선택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한다. 콘테 감독은 여전히 손흥민을 신뢰했고, 선발로 내세웠다.

상대의 밀집수비에 고생하던 토트넘의 구세주는 손흥민이었다. 그는 후반 5분 감아차기로 득점, 팀의 선제골을 뽑아냈다. 분위기를 끌어 올린 손흥민은 후반 24분 한 골 더 기록했다. 지난 1월 5일 크리스탈 팰리스와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서 골을 기록한 뒤 24일만의 골이었다. 

프리미어리그 전설적인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BBC를 통해 "손흥민은 왼발로 대단한 슈팅을 보여줬다. 손흥민은 전반전에 좌측에서 오른발로 슈팅을 시도했는데,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번에는 아니었다. 대단한 골이었다. 골키퍼한테는 기회가 없었다"며 극찬했다. 

손흥민은 후반 24분추가골을 터트리며 완벽한 경기를 선보였다. 그는 멀티골을 터트린 뒤 후반 40분 경기장을 빠져 나갔다.  / 10bird@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