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이상화 넘어선' 김민선, 전국동계체전 3관왕에 ''성장 체감돼...더 발전할 것'' [오!쎈 인터뷰]

기사입력 : 2023.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태릉국제빙상장, 정승우 기자]

[OSEN=태릉국제빙상장, 정승우 기자] "가장 기본적인 부분을 신경 썼다."

김민선(24, 의정부시청)-김윤지(경기일반)-김현영(성남시청)으로 이뤄진 경기도는 29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4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팀추월에서 3분30초02의 기록으로 우승에 성공했다.

김민선은 앞서 27일과 28일 서울 태릉국제빙상장에서 열린 제104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사전경기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500m와 1,000m에서 각각 37초90, 1분16초35의 대회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대회 3관왕에 성공한 김민선은 경기 종료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3관왕이라는 결과를 얻게 돼 기분이 좋다. 남은 국제대회를 준비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민선은 지난 23일 동계유니버시아드 대회를 3관왕으로 마치고 입국했다. 입국 일주일이 채 되기 전에 전국동계체육대회에 나선 그는 "입국하고 3일 뒤에 바로 시합을 치렀다. 시차 적응, 컨디션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생각보다 시차 적응을 잘했다. 동계체전을 치르는데 문제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장 기본적인 부분을 신경 썼다. 잘 먹고 잘 잤다. 휴식하는 데 중점을 두고 컨디션을 관리했다"라고 전했다.

[OSEN=태릉국제빙상장, 정승우 기자]동계체전을 마친 김민선은 오는 2월 ISU 5차 월드컵과 6차 파이널 월드컵을 치르며 3월 종목별 세계선수권 대회를 앞두고 있다. 이에 김민선은 "시즌 중에 가장 중요하고 큰 시합들이다. 마지막까지 관리 잘해 500m 우승이라는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500m 종목에 욕심을 드러냈다.

김민선이 이번 대회 기록한 500m 37초90의 기록은 지난 2016년 이상화가 제97회 대회에서 달성한 기존 기록 38초10보다 0.2초 빠른 기록이며 1,000m 1분16초35 기록은 2013년 제94회 대회에서 이상화가 작성한 기록 1분18초43보다 2초08 앞선 기록이다.

이에 김민선은 "이번 시즌 500m, 1,000m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국제대회뿐만 아니라 국내대회에서도 좋은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성장했다는 것이 체감이 많이 됐다. 앞으로 조금씩 더 잘해 나갈 생각"이라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앞서 3관왕에 오른 동계유니버시아드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이번 유니버시아드 시합이 야외에서 열렸다. 걱정과 우려가 컸다. 하지만 좋은 결과가 따라왔다. 자신감 있게 임했던 것이 경기력으로 이어진 것 같다"라고 밝혔다.

김민선은 "이번 시즌에 정말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고 계신다. 감사드린다. 응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라며 팬들을 향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reccos23@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