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상처투성이 승리 레알, UCL 앞두고 밀리탕 부상

기사입력 : 2023.0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승리를 거둔 레알 마드리드지만, 상처가 깊다.

레알 마드리드는 3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22-2023시즌 라리가 19라운드에서 발렌시아를 상대로 2-0 승리를 거뒀다.

이 경기 레알은 마르코 아센시오와 비니시우스 주니어의 연속 골로 승점 3점을 챙겼다. 이 승리로 레알은 승점 45점(14승 4무 2패)을 만들며 1위 FC 바르셀로나(승점 50점)와 격차를 5점으로 좁혔다.

편히 웃을 수 없는 레알이다. 주전 수비수 에데르 밀리탕이 부상으로 쓰러졌기 때문이다.

레알은 오는 5일 RCD 마요르카와 리그 맞대결을 시작으로 9일 FIFA 클럽월드컵을 포함해 22일까지 총 5경기를 치러야 한다. 게다가 22일 경기는 리버풀과 치르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이다.

레알은 현재 루카스 바스케스, 페를랑 멘디, 다비드 알라바까지 모두 부상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들 중 멘디와 알라바는 수비에서 주축으로도 활약하는 선수이기에 불안함이 크다. 여기에 밀리탕까지 부상을 입었다.

문제는 또 있다. 정확한 부상 강도는 알 수 없지만, 이 경기 후반 15분 벤제마까지 불편함을 호소했다. 슈팅을 때린 직후 허벅지를 부여잡았고 결국 호드리구와 교체로 빠져나갔다. 상태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다.

우선 승점 3점을 획득하면서 바르셀로나와 차이를 좁히는 데 성공한 레알이지만,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의 고민은 깊어졌다.

/reccos23@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