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아 햄스트링' 황희찬, 선제골 유도 후 부상 교체...홈팬들 기립 박수

기사입력 : 2023.0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고성환 기자] 황희찬(27, 울버햄튼)이 뜻밖의 부상에 발목을 잡혔다.

울버햄튼은 5일 오전 0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에서 리버풀과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전반이 끝난 현재 울버햄튼이 2-0으로 앞서 있다.

황희찬이 '리버풀 킬러'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황희찬은 상대 센터백과 풀백 사이로 절묘하게 침투한 뒤 컷백 패스를 시도했고, 공은 조엘 마팁에게 맞고 굴절되며 그대로 자책골로 이어졌다.

황희찬은 이후로도 적극적인 뒷공간 공략과 저돌적인 드리블로 리버풀 수비를 괴롭혔다. 그는 우측면을 마음껏 휘저으며 코너킥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황소처럼 뛰던 황희찬은 전반 39분 부상으로 쓰러지고 말았다. 그는 수비 뒷공간으로 질주하던 도중 돌연 오른쪽 허벅지 뒤쪽을 붙잡았다. 절뚝이던 그는 곧바로 벤치를 향해 교체를 요청했다.

경기장 위에 쓰러진 황희찬은 몇 번씩이나 주먹으로 땅을 치며 분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한참을 떠나지 못하던 그는 아다마 트라오레와 교체됐다. 지난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그를 괴롭혔던 햄스트링 부상이 의심된다.

울버햄튼 홈팬들은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황희찬에게 기립 박수로 위로를 건넸다. 훌렌 로페테기 감독 역시 그를 안아주며 토닥였다. 전반 내내 최고의 컨디션을 자랑한 황희찬이기에 더욱더 아쉬운 부상이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inekosh@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