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김진혁-세징야 골' 대구, '최다관중' 앞에서 전북에 2-0 첫 승[오!쎈현장]

기사입력 : 2023.03.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 우충원 기자] 대구FC가 역대 최다 관중 앞에서 올 시즌 첫 승을 챙겼다. 

대구FC는 19일 대구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23 4라운드 전북 현대와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대구는 올 시즌 첫 승을 챙겼다. 대구는 이날 매진과 함께 역대 최다 관중이 운집했다. 

대구는 3-4-3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바셀루스-이근호-고재현이 최전방 공격진을 구성했고 케이타-이용래-이진용-황재원이 중원에 배치됐다. 스리백 수비진은 조진우-홍정운-김진혁이 자리했고 골키퍼는 오승훈.

전북은 4-4-2 전술로 대구에 맞섰다. 안드레 루이스와 조규성이 투톱 공격진을 구성했고 강상윤-맹성웅-백승호-송민규가 중원에 배치됐다. 포백 수비진은 김진수-홍정호-정태욱-김문환이 자리했고 골키퍼는 정민기.

전북과 대구는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첫 승에 도전하는 대구와 연승을 필요로 하는 전북은 상대 문전으로 빠르게 침투하며 득점 기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대구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9분 상대 파울로 얻은 프리킥을 케이타가 문전으로 올렸고 전북 골키퍼가 잡아내지 못하자 김진혁이 감각적인 슈팅으로 득점, 대구가 1-0으로 앞섰다.

전북은 전반 14분 22세 이하 선수인 강상윤을 빼고 문선민을 그라운드로 투입했다. 대구의 공격이 매서웠다. 기세가 오른 대구는 더욱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대구는 전반 37분 이용래 대신 에드가를 투입, 공격을 강화했다.

전북은 후반 시작과 함께 안드레 루이스 대신 하파 실바를 투입했다. 대구는 선수비-후역습을 펼쳤고 전북은 공격을 펼치며 만회골을 노렸다. 대구는 후반 19분 세징야과 김강신을 그라운드로 내보냈다. 전북은 후반 18분 송민규 대신 구스타보를 투입했다. 전북은 볼 점유율을 높이며 공격을 펼쳤다. 대구는 안정적인 수비로 전북의 공격을 잘 막아냈다.

대구는 후반 추가시간 세징야의 추가골이 터지며 2-0으로 승리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