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대어' 전북 잡은 대구, 클린스만 눈도장은 '귀화추진' 세징야

기사입력 : 2023.03.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안호근 기자]
클린스만 대표팀 감독(오른쪽)이 19일 대구와 전북전이 열린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차두리 테크니컬 어드바이저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클린스만 대표팀 감독(오른쪽)이 19일 대구와 전북전이 열린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차두리 테크니컬 어드바이저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호근 스타뉴스 기자] 대구FC가 K리그 최다 우승팀 전북 현대를 꺾고 시즌 마수걸이 승리를 거뒀다. '대구의 왕' 세징야(34·브라질)의 한 방이 전북의 기세를 완전히 꺾어놨다.

대구는 1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4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10분 김진혁의 선제 결승골과 후반 추가시간 세징야의 추가골을 보태 전북에 2-0 완승을 거뒀다.

대구는 개막 후 무승(2무 1패)에서 벗어나 승점 5를 기록하며 6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전북은 1승 1무 2패(승점 4)로 8위에 머물렀다.

한결 따뜻해진 날씨와 함께 DGB대구은행파크에 수많은 축구 팬들이 운집했다. 개장 이후 최다인 1만2253명이 들어차며 뜨거운 응원을 보냈고 대구 선수들은 홈 팬들에게 승리로 화답했다.

특히 이날은 위르겐 클린스만(59·독일) 축구 대표팀 감독이 뛰어난 독일어 구사 능력을 갖춰 테크니컬 어드바이저 역할을 맡은 차두리 FC서울 유스강화실장과 현장을 찾았다.

대구는 클린스만 감독 부임 후 처음 소집인 이번 3월 평가전 명단에 단 한 명의 선수도 배출하지 못했다. 대표팀에 발탁된 전북 조규성, 김진수, 백승호, 송민규, 김문환 등을 보기 위해 현장을 방문한 것으로 보였으나 가장 돋보였던 선수 중 하나는 다름 아닌 30여 분만 뛴 대구의 세징야였다.

대구에 없어서는 안 될 인물이지만 세징야는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지난 15일 내전근을 다치며 무리하지 않기 위해 벤치에 대기했지만 승리를 위해 결국 출전을 강행했다.

공격형 미드필더부터 세컨드 스트라이커, 원톱 공격수까지 모두 소화가능한 세징야는 김진혁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선 14분 승기를 굳히기 위해 바셀루스 대신 교체투입됐다. 투입 후 골키퍼 정민기의 선방에 막힌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시동을 건 세징야는 전북이 거세 몰아붙이던 후반 추가시간 4분 전북을 무너뜨리는 한 방을 꽂아넣었다.

쐐기골을 넣고 홈팬들 앞에서 세리머니를 하고 있는 세징야(아래 오른쪽).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쐐기골을 넣고 홈팬들 앞에서 세리머니를 하고 있는 세징야(아래 오른쪽).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아크 왼편에서 대기하던 세징야는 왼쪽 측면에서 넘겨준 장성원의 패스를 감각적인 논스톱 슛, 상대 골키퍼의 손이 닿지 않는 골대 우측 하단을 통과시켰다. 크게 힘을 들이지 않은 슛으로 세징야의 넓은 시야와 뛰어난 발끝 감각을 확인할 수 있는 골이었다. 시즌 2호골(1도움).

클린스만 감독이 세징야의 활약을 어떻게 지켜봤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2016년 이후 K리그에서 꾸준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세징야를 두고 수년 전부터 귀화 이야기가 화제가 됐다. 세징야 또한 귀화 의지가 강하고 귀화를 하게 될 경우 대표팀 전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평가도 뒤따른다.

다만 그 과정에 어려움이 있다. 귀화엔 일반귀화와 특별귀화 두 가지가 있는데 뛰어난 재능이 인정돼 국익에 기여할 수 있다는 판단이 서면 대한체육회 혹은 대한축구협회 등 주도 하에 정부의 심사를 거쳐 대한민국 국적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세징야가 특별귀화 대상자가 되는 것은 쉽지 않다. 앞서도 비슷한 사례에서 가능성이 불거지다가 무산된 경우들이 많았고 동 포지션에서 젊은 기대주들이 성장하고 있다. 게다가 다음 월드컵까지는 3년이나 남아 세징야의 나이를 고려할 때 특별귀화를 추진해야 할 명분이 크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일반귀화라면 이야기가 다르다. 일반귀화의 경우엔 한국어 시험 등이 필수적이지만 현역 은퇴 후 국내에서 지도자 생활을 원하고 있는 세징야는 개인 한국어 선생님을 둘 정도로 열의를 보이며 한국국적을 얻기 위해 노력 중이다.

과거 신의손, 이성남, 이싸빅 등이 귀화했지만 태극마크까지는 이어지지 않았기에 세징야가 귀화 후 태극마크를 달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부상 속에서도 맹활약하며 눈도장을 찍은 세징야에 대한 클린스만 감독의 관심이 커지는 것은 당연스러운 이치다.

클린스만 감독은 오는 24일 콜롬비아(울산), 28일 우루과이(서울)와 평가전을 통해 한국 대표팀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다. 황희찬(울버햄튼)이 갑작스런 부상으로 제외된 상황에서 공격진이 어떤 활약을 보일지가 관건인다. '공격축구'를 선언한 클린스만 감독이 공격진의 무게감이 떨어진다고 판단되면 세징야에 대한 관심이 더욱 증폭될 가능성도 충분하다.

세징야.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세징야.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안호근 기자 oranc317@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