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사라예보, 서울, 베이징, 지바 다 담았다' KTTL 우승컵 공개 [KTTL]

기사입력 : 2023.03.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KTTL 제공

[OSEN=손찬익 기자] 한국프로탁구리그(이하 KTTL)의 새 우승컵이 공개됐다. 

KTTL 위원회(위원장 안재형)는 21일 “프로탁구 두 번째 시즌인 2023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를 맞아 우승컵을 새롭게 마련했다. 리그별 4개 제작됐고, 한국 탁구 100년사는 공통으로, 그리고 각각에 한국탁구의 기념비적 순간들을 담았다. 새 우승컵은 순회배인 까닭에 해당 시즌 우승팀은 1년간 트로피를 보관하고, 새로운 시즌 전에 반납하는 대신 모조품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리그별 우승컵은 한국 탁구역사에 영원히 남을 단체전 쾌거가 하나씩 새겨졌다. 여자 코리아리그는 대한민국 건국 후 첫 구기종목 세계제패인 '사라예보 세계탁구선수권 우승(1973년)'을 기념해 약칭 '사라예보컵'으로 정해졌다. 여자 내셔널리그는 1991년 지바 세계탁구선수권의 남북단일팀 우승을 기념해 '지바컵'이 됐다. 남자의 경우 코리아리그는 1986 서울 아시안게임을 상징하는 '서울컵', 내셔널리그는 1990년 아시안게임을 나타내는 '베이징컵'으로 명명됐다. 각각 우승컵에는 해당 대회 우승장면이 새겨졌다.

순회배는 명칭뿐 아니라 디자인도 인상적이다. 상단에 레이저 3D 프린팅으로 탁구선수와 KTTL이 입체감 있게 조각됐다. 또 트로피 중앙에는 남녀 한국탁구 100년사의 주요이력이 담겨있다. 일반적으로 1924년 경성일일신문사가 제1회 핑퐁대회를 연 것을 한국탁구의 효시로 본다. 또 하단 중앙에 들어간 ‘챔피언’ 글씨는 유명 수묵화가이자 탁구팬인 이광춘 화백(경기대 교수)이 특별히 쓴 붓글씨를 따왔다. 

2022년 12월 2일 대장정에 돌입한 2023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는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을 치러 남녀 코리아리그의 챔피언을 결정한다. 또 2월 25일 시작된 남녀 내셔널리그는 5월10일까지 정규리그를 소화한 후 5월 11일~16일에 포스트시즌을 치른다. /what@osen.co.kr

KTTL 제공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